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대협 "이병기 등 전 정부 청와대 관계자들, 직권남용 고발"

송고시간2017-10-30 14:49

"한일합의 무효화 요구하자 극우매체 동원해 정대협 비방"

윤미향 정대협 대표
윤미향 정대협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이하 정대협)는 정대협에 대한 비판적 여론을 조성하고자 직권을 남용한 혐의로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등을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정대협은 "박근혜 정부 시절 2015 한일합의에 반대하는 정대협에 대한 조직적 음해와 매도가 이뤄졌고 청와대 비서실이 배후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정대협에 따르면 한일합의 이후 정대협이 무효화를 요구하자 극우 언론매체들은 정대협이 '종북'이라는 취지의 보도를 동시다발적으로 했고 이는 청와대 비서실의 지시에 따른 것이었다.

이 단체는 "정당한 비판을 틀어막고자 국가 기관이 나서서 일개 시민단체에 대한 여론 조작을 명령하고 이를 조직적으로 집행한 것은 중대한 반헌법적 범죄행위"라며 "이런 일이 다시는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대협은 이 전 실장 외에 현정택 전 대통령 비서실 정책조정수석, 최재영 전 정책조정수석실 기획비서관, 허현준 전 국민소통비서관실 선임행정관도 함께 고발했다.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미향 정대협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윤미향 정대협 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j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