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남도, 출자·출연기관 인사채용 혁신안 마련한다

송고시간2017-10-30 14:39

(창원=연합뉴스) 황봉규 기자 = 정부가 공공기관의 채용비리 근절방안 마련에 나서자 경남도도 지방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인사채용 혁신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한경호 경남도지사 권한대행은 30일 열린 간부회의에서 "지방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은 도민 세금으로 운영되는 기관이다"며 "자율성도 존중돼야 하지만 인사채용에 있어 공정성을 담보할 방안이 마련돼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출자·출연기관이나 공기업 면접에는 도 간부공무원이 참여해 책임감 있는 인사채용에 나서야 한다"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도는 지방 공기업과 출자·출연기관 인사 공정성, 예산 배분 적정성과 합리성 등을 따져 혁신방안을 마련할 방침이다.

경남도 간부회의
경남도 간부회의

[경남도 제공=연합뉴스]

한 권한대행은 공공기관과 함께 공직 내부 인사와 채용문제도 공정성을 담보하라고 주문했다.

그는 "일반공무원 모집은 엄격하게 시행되지만, 일반 임기제와 무기계약직 등의 채용은 연고에 의한 채용이 이뤄질 수 있다"며 인사위원회 활성화, 외부 면접위원 확대 등의 대안을 제시했다.

한 권한대행은 합리적인 예산 배분과 공정성 확보, 보조금의 적정한 지출과 사후 확인 절차 마련도 지시했다.

시·군별 축제 지원예산 편향성, 특정 문화예술단체 지원 배제, 경남 FC나 체육회 등 대규모 예산 지원단체의 재정집행 실태분석 미흡 등이 없는지를 점검하라는 의도다.

미래산업 육성과 관련해 도내 공공기관 중 경남테크노파크에 과도하게 집중되는 경향도 개선하라는 주문도 나왔다.

한 권한대행은 대형사업이나 프로젝트 실효성을 확보하려면 경남발전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의 기능과 역할 강화가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그는 "경남도나 시·군에서 추진하는 대형사업이나 시·군 간 이해관계가 엇갈리는 사업 등에 대해서는 도의 투자심사 분석기능도 강화돼야 하지만 경남발전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 같은 전문기관에서 걸러주는 역할이 중요하다"며 "현재 연구원 5명이 근무하는 공공투자관리센터 규모나 역량으로는 부족하다"고 진단했다.

이밖에 한 권한대행은 지방분권과 관련해 "서울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이면서 산업·경제적 여건이 갖춰진 경남이 선도적으로 지방분권 개헌을 준비해야 한다"며 "지방분권포럼 등 다양한 방안을 경남발전연구원 중심으로 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b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