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인공지능 활용한 의료 공공성 강화 방안 논의 첫걸음"

송고시간2017-10-30 14:10

의료기관 6곳 참여한 인공지능 헬스케어 컨소시엄 출범

(서울=연합뉴스) 김민수 기자 = 국내 의료기관 6곳이 인공지능을 활용한 의료 혁신 방안을 연구하고, 공공성 강화를 위한 컨소시엄을 만들었다.

가천대길병원은 건양대병원·계명대동산병원·대구가톨릭대병원·부산대병원·조선대병원(가나다순)과 공동으로 '인공지능 헬스케어 컨소시엄'을 출범한다고 30일 밝혔다.

이들 의료기관은 현재 미국 IBM사가 암 환자 진단을 목적으로 개발한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를 도입한 병원들이다.

먼저 컨소시엄 구성원들은 우리나라를 비롯한 전 세계가 직면한 각종 의료문제 해결을 위해 인공지능을 활용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컨소시엄 초대 회장을 맡은 이언 길병원 인공지능병원추진단 단장은 "전 세계적으로 국민의 안전과 건강한 삶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지만,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의료비용에 대해서는 속수무책"이라고 진단했다.

이 단장은 "인공지능을 잘 활용하면 국민의 안전과 삶의 질 향상, 의료산업 발전, 의료비용 절감 등에서 합리적인 절충안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컨소시엄에는 앞으로 의료기관은 물론이고, 연구소·학계·산업계 등이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도록 문호를 개방할 계획이다.

이 단장은 "의료기관과 타 산업군 간의 협력은 세계적인 현상"이라며 "컨소시엄을 통해 의료계의 현안인 문재인 케어·대형병원 쏠림 현상·과잉진료 문제 등을 해결할 수 있도록 다양한 활동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인공지능 '왓슨' 대장암 환자 첫 진료 성공
인공지능 '왓슨' 대장암 환자 첫 진료 성공

(서울=연합뉴스) 가천대 길병원이 IBM사의 인공지능 '왓슨 포 온콜로지'를 이용해 첫 환자를 진료하는 데 성공했다고 5일 전했다. 사진은 길병원 의료진이 대장암 환자 조태현씨에게 인공지능 '왓슨'을 통한 진료내용을 설명하는 모습. 2016.12.5 [길병원 제공=연합뉴스]

km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