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남성 듀오 '육각수' 원년멤버 도민호, 지병으로 사망

송고시간2017-10-30 13:59

2007년 3집 '버텨!'를 낼 당시 육각수. 왼쪽이 도민호, 오른쪽이 조성환.
2007년 3집 '버텨!'를 낼 당시 육각수. 왼쪽이 도민호, 오른쪽이 조성환.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수윤 기자 = 노래 '흥보가 기가 막혀'로 큰 사랑을 받았던 남성 듀오 육각수의 원년멤버 도민호가 지병으로 숨졌다. 향년 46세.

육각수 측 관계자는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도민호 씨가 간경화로 투병하던 끝에 오늘 세상을 떠났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도민호 씨가 2010년 위암 판정을 받고 수술을 받았다"며 "지난해 다른 멤버 조성환 씨와 함께 육각수 활동을 재개하려 했지만 체력적으로 많이 힘들어해서 결국 참여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육각수는 1995년 '강변가요제'에서 가요와 국악이 결합한 '흥보가 기가 막혀'로 금상을 수상하며 일약 스타덤에 올랐다. 이들은 1997년 2집까지 낸 후 이듬해 해체했고, 2007년 10년 만의 새 음반인 3집 '버텨'를 들고 컴백했지만 이후 사실상 듀오 활동을 중단했다.

도민호는 컨츄리 꼬꼬 등의 음반 프로듀서를 거쳐 2000년 일본으로 유학, 일본 콜럼비아레코드에서 싱글 '사요나라 유키노 요니(이별은 눈처럼)'를 발표하기도 했다.

빈소는 서울 도봉구 방학동 도봉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다음 달 1일이다. ☎ 02-932-5000

'육각수' 원년멤버 도민호
'육각수' 원년멤버 도민호

[연합뉴스TV 제공]

'육각수' 멤버 도민호 지병으로 사망
'육각수' 멤버 도민호 지병으로 사망

(서울=연합뉴스) 지병으로 사망한 남성 듀오 '육각수' 원년멤버 도민호의 빈소가 30일 서울 도봉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월 1일.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scape@yna.co.kr

'육각수' 멤버 도민호 별세
'육각수' 멤버 도민호 별세

(서울=연합뉴스) 지병으로 사망한 남성 듀오 '육각수' 원년멤버 도민호의 빈소가 30일 서울 도봉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됐다. 발인은 11월 1일. [사진공동취재단=연합뉴스] scape@yna.co.kr


cla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