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내 최초 부산 나병원 기념비 문화재 등록신청(종합)

송고시간2017-10-30 15:42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00여 년 전 국내 최초로 설립된 한센병(나병) 전문 치료기관인 부산나병원을 기념하는 비석의 문화재 등록 신청 축하행사가 열렸다.

부산나병원 기념비 문화재 등록 신청
부산나병원 기념비 문화재 등록 신청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00여 년 전 국내 최초로 설립된 한센병(나병) 전문 치료기관인 부산나병원을 기념하는 비석의 문화재 등록 신청 축하행사가 30일 부산 일신기독병원에서 열렸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오른쪽)와 인명진 한호기독교선교회 이사장이 문화재 등록 신청서를 들고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2017.10.30
wink@yna.co.kr

재단법인 한호기독교선교회는 30일 오후 부산 동구 일신기독병원에서 문화재청에 부산나병원 기념비의 문화재 등록을 신청하는 행사를 열었다.

이날 일신기독병원에는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와 기념비 고증 작업에 참여한 경기대학교 관계자도 참석해 기념비 문화재 등록 신청을 축하했다.

한호기독교선교회 측은 행사가 끝난 뒤 문화재 등록 신청서를 문화재청에 제출할 예정이다.

문화재청은 서류를 검토한 뒤 문화재 등록 여부를 결정하게 된다.

높이 113㎝, 하단폭 12㎝, 상단폭 9㎝ 크기로 오벨리스크 모양을 한 화강암 비석은 1909년 부산 남구 감만동에서 우리나라 최초로 건립된 부산나병원을 기념하기 위해 1930년에 제작됐다.

비석에는 부산나병원 건립비를 지원한 국제 나병 구호조직인 '대영나환자구료회', 병원 설립자인 어빈 등 북미 선교사 3명의 한자 이름(심익순·어을빈·사목사)과 병원 운영자였던 호주 선교사 맥켄지의 한자 이름(매견시), 비석 제작일, 병원 설립일 등이 각인돼 있다.

부산나병원 기념비 돌아보는 호주대사
부산나병원 기념비 돌아보는 호주대사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100여 년 전 국내 최초로 설립된 한센병(나병) 전문 치료기관인 부산나병원을 기념하는 비석의 문화재 등록 신청 축하행사가 30일 부산 일신기독병원에서 열렸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오른쪽)와 인명진 한호기독교선교회 이사장이 일신기독병원 뜰에 있는 부산나병원 기념비를 돌아보고 있다. 2017.10.30
wink@yna.co.kr

이 기념비는 지금은 자취를 감춘 우리나라 최초 나병원의 존재를 증명하는 유일한 비석이다. 비문을 통해 설립 시기와 설립자를 알 수 있어 보존 가치가 높다는 것이 문화재 등록 신청 이유라고 선교회 측은 밝혔다.

인명진 한호기독교선교회 이사장은 "30년 넘게 부산나병원을 운영한 맥켄지 선교사는 두 딸인 헬렌(매혜란), 캐서린(매혜영)을 나환자와 함께 키웠다"며 "자매는 호주에서 대학을 졸업한 뒤 한국으로 돌아와 전쟁으로 고통받는 아이와 여성을 치료하려고 일신기독병원을 세웠다"고 말했다.

제임스 최 주한 호주대사는 "부산에서 맥켄지 선교사 가족은 나환자 치료는 물론 2대에 걸쳐 인술을 펼쳤다"며 "한국과 호주의 특별한 인연이 깃든 부산나병원 기념비가 꼭 문화재로 등록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