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13년간 13억 후원받은 이영학, 딸 병원비로 750만원만 사용

송고시간2017-10-30 13:36

경찰, 서울대·고려대 병원 진료기록 확인

이영학-이영학 딸[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영학-이영학 딸[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13년간 딸 치료비 명목 등으로 약 13억원의 후원금을 받은 '어금니 아빠' 이영학(35·구속)이 실제로는 750만원의 병원비만 쓴 사실이 확인됐다.

이영학의 후원금 유용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 중랑경찰서는 이영학 딸이 치료를 받은 서울대병원과 고려대병원의 진료기록을 분석한 결과 이영학이 총 750만원의 병원비를 낸 것을 확인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찰은 이영학 딸의 병원비는 복지재단에서 직접 병원에 전달했으며, 이에 따라 이영학 본인이 병원비로 낸 돈은 전체 병원비의 일부에 불과하다고 보고 있다.

앞서 경찰은 이영학의 후원계좌 3개를 분석, 2005년부터 2017년까지 12억 8천만원의 후원금을 받은 사실을 확인했다.

경찰은 후원계좌에서 '서울대병원'으로 송금된 금액이 2억원 가량에 달하지만, 이영학이 수신자명을 '서울대병원'으로 임의로 조작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이 수신자명을 조작해 다른 계좌에 송금한 금액이 추가로 있을 것으로 보고 병원비가 송금된 계좌를 분석 중이다. 경찰은 이영학이 차명계좌로 이 금액을 보낸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이 딸 치료비 명목으로 후원을 받고 정작 후원금 대부분을 다른 곳에 사용했다면 기부금품의 모집 및 사용에 관한 법률 위반 및 기부 사기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영학의 신용카드와 계좌 분석을 통해 구체적인 사용처를 찾고 있다.

아울러 경찰은 이영학 아내의 사망과 관련, 타살 혐의점이 없다는 점에서 자살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내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50m 떨어진 옥상 폐쇄회로(CC)TV가 딸의 방 창문을 비추고 있지만, 여기서 투신한 장면이 나오지 않았다"며 "화장실에서 아내가 투신했을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pc@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