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돌아온 한국당…'국감파행 진앙' 과방위서 여야 격돌(종합)

송고시간2017-10-30 17:09

한국당, 질의 시작 전 '흥진호 나포' '北핵규탄결의안 기권' 비판

과방위 오늘도 신경전
과방위 오늘도 신경전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가 신상진(자유한국당) 위원장 복귀전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간사 주재로 개회됐다며 잠시 정회되고 있다. je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기자 = 자유한국당이 30일 오전 국정감사 보이콧을 철회하고 국감장으로 복귀했지만, 이번 사태의 진앙이나 마찬가지인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국감은 여야 신경전으로 시작부터 순탄치 않았다.

한국당은 노트북에 '민주주의 유린 방송장악 저지'라고 적힌 문구를 부착하고 여권 비판 발언으로 질의를 시작하는 등, 국감에 복귀해서도 대여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어 국감 보이콧을 전격 철회했고, 이에 따라 과방위 소속 한국당 의원들도 국감장으로 돌아왔다.

오전 10시 30분께 한국당 소속 신상진 위원장이 소속 의원들의 국감 복귀 준비를 위해 잠시 국감을 정회했고, 이후 11시 20분께 국감을 속개했다.

돌아온 한국당…'국감파행 진앙' 과방위서 여야 격돌(종합) - 1

그러나 국감 재개 직후부터 여야가 그간의 보이콧을 둘러싼 날 선 공방을 벌이느라 30분 가까이 피감기관인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대한 질의를 시작하지 못했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신경민 의원은 "방송장악을 저지한다는 명분으로 신 위원장을 포함해 자리를 비웠었다. 저희에게 일언반구 통보도 없었다"며 "위원장이 들어오고 싶을 때 들어오고 나가고 싶을 때 정회하고 나가고, 과방위가 언제부터 이렇게 됐느냐"고 비판했다.

그러자 복귀한 한국당 의원들이 일제히 의사진행발언을 통해 반발했다.

과방위 오늘도 신경전
과방위 오늘도 신경전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신상진(오른쪽.자유한국당) 위원장이 더불어민주당 신경민 간사에게 국감 복귀를 알렸는데 감사개회를 했다며 자리에서 일어나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jeong@yna.co.kr

특히 한국당은 자신들이 국감 보이콧으로 불참했던 지난 27일 국감 때, 여당 의원들이 고영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이사장에게 한 발언들을 문제 삼았다.

한국당 간사인 박대출 의원은 "당시 내용을 보면 현 집권세력의 공영방송 장악 논란은 사실이었음을 알 수밖에 없다"며 "방문진과 방송통신위원회는 공영방송 장악을 위한 꼭두각시 인형으로 연출되는 것에 불과하고 실질적인 연출과 기획은 현 정권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정재 의원도 "지난 금요일 신 의원은 고 이사장에게 '어디에다 대고 항의하느냐', '연세가 어떻게 되느냐' 등 부적절한 발언을 많이 했다"면서 "이는 국회의원의 갑질이다. 기관증인이 나왔으면 공·사를 구분해야 한다. 동네 싸움이 아니지 않느냐"고 따졌다.

하지만 신 의원은 다시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제 친정회사(MBC)를 망가뜨린 주역, 공범자도 아닌 주역이 저에게 '똑바로 하라'라고 말한 데 대해 감정 컨트롤을 못 했다는 점을 인정한다"면서도 "그 나머지 말실수를 했거나 결례를 했다고 생각지 않는다"고 반박했다.

또 한국당 의원들은 자신의 질의를 시작하기 전 여권을 향해 '작심 발언'을 쏟아내며 공세를 멈추지 않았다.

가령 민경욱 의원은 조업 중 북한 당국에 나포됐다가 귀환한 '391흥진호' 사건과 관련해 "만약 지난 정부에서 이런 일이 생겼다면 어선이 납북됐음에도 대통령이 한가하게 프로야구 시구를 했다고 난리가 났을 것"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정부 때의) '세월호 7시간'이 문제가 아니다"라며 "흥진호 관련 7일간의 대통령 일정을 파헤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과방위 한국당 의원들은 별도의 입장문을 통해 "사상 초유의 방문진 압수수색을 규탄한다"며 "방송장악에 혈안이 된 문(文)정권이 사상 유례없는 폭거를 또다시 자행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양측의 신경전에 국민의당 최명길 의원은 한국당의 국감 보이콧 결정 단초가 됐던 방통위의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 강행에 대해 "한국당이 (국감을) 파행한 건 한국당의 정치적 이해관계가 걸린 사안을 국민에게 홍보하는 데는 도움이 됐을지 몰라도 이 사안 자체는 그럴 (보이콧까지 갈) 사안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나 동시에 "(방송법 개정안 처리를 통한) 제도로 (언론)개혁을 뒷받침하지 않으면 '양태를 바꾼 방송장악'이라는 한국당의 주장에 국민이 귀를 기울일 수도 있다"며 방송법 통과에 적극 노력할 것을 촉구했다.

yk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