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도 '미투' 강타…비서에 '성인용품 구입' 심부름시킨 차관(종합)

송고시간2017-10-30 19:07

과거 여비서에게 성인용품 심부름을 시킨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사를 받게된 영국 국제통상부 차관 마크 가니어[Tim Goode/PA vi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과거 여비서에게 성인용품 심부름을 시킨 사실이 알려지면서 조사를 받게된 영국 국제통상부 차관 마크 가니어[Tim Goode/PA via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정은 기자 = 영국의 한 차관이 여비서에게 성인용품 심부름을 시킨 사실이 드러나 조사를 받게 됐다고 영국 BBC방송과 AFP통신 등이 29일(현지시간) 밝혔다.

영국 보수당 하원의원이자 국제통상부 차관인 마크 가니어의 전 비서인 캐럴라인 에드먼드슨은 이날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과 더선에 지난 2010년 가니어가 자신에게 현금을 주면서 런던 성인용품점에서 성인용품 2개를 사오게 시켰다고 폭로했다.

또 가니어가 술집에서 다른 사람들 앞에서 외설적인 표현으로 자신을 불렀다고 말했다.

가니어는 이 같은 사실을 인정하면서도 자신의 행동은 악의 없는 장난이었을 뿐 성희롱은 아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정부 운영을 관장하는 영국 국무조정실은 가니어가 각료 행동 수칙을 위반했는지 조사할 예정이라고 제러미 헌트 보건부 장관은 밝혔다.

헌트 장관은 BBC에 "만약 이번 이야기가 사실이라면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근 할리우드 거물 제작자 하비 와인스틴의 메가톤급 성추문으로 촉발된 미국 내 성폭력 고발 '미투'(Metoo·나도 당했다) 캠페인이 할리우드 연예계에서 미 의회와 정치권으로 확산하면서 영국에서도 남성 정치인들의 부적절한 행동과 성희롱을 폭로하는 보도가 속속 나오고 있다.

보수당 소속 전직 각료로 기혼자인 스티븐 크랩은 지난 2013년 취직을 위해 면접을 보러 온 한 19세 여성 지원자에게 성적으로 노골적인 문자 메시지를 보낸 사실이 보도되자 지난 28일 사과하기도 했다.

앞서 노동당 자레드 오마라 의원도 소셜미디어에 여성 혐오와 동성애 혐오 글들을 올려 지난주 당으로부터 의원활동 정지 징계를 받았다.

테리사 메이 총리는 이날 하원의장에게 의회 직원들이 의원들의 이런 행동들을 알릴 수 있도록 독립적 중재 서비스를 마련할 것을 요청했다.

현재 의회 사무처내 독립적 의회윤리국이 있지만 의원 보좌관들은 사실상 의원에게 직접 고용된 형태여서 의회윤리국의 규정을 적용받지 않는다.

메이 총리는 "의원이 (의회윤리국) 절차를 따르지 않아도 되는 만큼 필요한 방어수단이 없는 셈"이라며 "이런 상황을 더는 놔둘 수 없다"고 지적했다.

영국 제1야당인 노동당의 제러미 코빈 대표는 지난 27일 영국 의회의 "비뚤어지고 수치스러운 문화"를 끝낼 것을 촉구했다.

kj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