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레일유통 "부산역 등 매장 임대수수료 내리겠다"

송고시간2017-10-30 11:45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기차역 매장에서 과도한 임대 수수료를 챙긴다는 지적을 받아온 코레일유통이 제도 개선에 나선다.

코레일유통은 소상공인과의 상생에 앞장서고 문제가 된 최저하한 매출제도를 조정하겠다고 30일 밝혔다.

코레일유통
코레일유통

[연합뉴스TV 캡처]

최저하한매출제도는 임대사업자가 실제 매출과 상관없이 입찰 때 제시한 매출액에 대한 일정 비율의 수수료를 내야 하는 것을 말한다.

현재 코레일유통의 최저하한매출액 기준은 90%다.

코레일유통은 "최저하한매출제도는 입찰 허수를 막으려고 도입했지만 경기 침체로 매장 운영에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의 동반성장을 위해 최저하한매출액 기준을 낮추겠다"고 말했다.

코레일유통은 임대사업자 선정 시 기준 월매출액을 공개하는 방안도 검토한다.

기준 월매출액은 해당 매장의 직전 1년 치 평균 매출액으로 입찰자가 매장에 입점하려고 지나치게 높은 월매출액을 제시하는 것을 견제할 예정이다.

코레일유통은 또 임대사업자가 기준 월매출액보다 높은 매출을 거두면 수수료율을 낮추거나 인센티브를 제공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

코레일유통은 지난해 삼진어묵 부산역점이 벌어들인 151억4천532만원 중 25%인 37억8천628만원을 임대수익으로 가져가자 임대료가 지나치게 많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win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