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경실련, '아파트 원가 뻥튀기·부실시공' 부영 회장 고발

송고시간2017-10-30 11:41

"화성동탄2지구 최초 사업비보다 분양가 2천323억원 부풀려"

(서울=연합뉴스) 현혜란 기자 =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은 30일 화성시 화성동탄2지구 부영아파트의 원가를 허위로 공개하고 부실시공한 혐의(업무방해·사기)로 이중근 부영그룹 회장과 부영주택 대표이사들을 검찰에 고발했다고 30일 밝혔다.

경실련은 이날 오전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부영이 최초 사업비보다 분양원가를 2천323억원 부풀려 화성시 분양가심사위원회와 입주자를 기만했으며 아파트를 부실시공해 막대한 이익을 가져갔다"고 주장했다.

경실련은 자체 분석결과 부영이 승인받은 최초 사업비는 23블록 3천217억원, 31블록 2천119억원이었는데 6개월 뒤 각각 4천693억원, 2천919억원으로 변경됐고, 같은 부영아파트끼리도 블록에 따라 공사비가 평당 최대 187만원 차이가 난다고 지적했다.

경실련은 "부영이 화성시에 제출한 분양원가는 별다른 조정 없이 심의를 통과했고, 소비자들은 최근까지 신고된 하자가 9만건이 넘는 불량아파트를 최초보다 1억원이나 비싼 가격에 납품받아 이중삼중의 피해를 떠안게 되었다"고 비판했다.

화성 동탄2신도시 부영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화성 동탄2신도시 부영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runra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