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IT·금융·소재가 연말까지 여전히 증시 주도할 것"

송고시간2017-10-30 11:47

사드 갈등 완화로 중국 소비주도 관심 커져

(서울=연합뉴스) 증권팀 = 올해 남은 두 달 동안에도 증시에서 정보기술(IT)주와 금융주, 산업·소재 관련주가 주도주 역할을 계속할 것으로 전망된다.

IT주의 경우 4분기가 성수기여서 실적 기대감이 워낙 좋고 금리 인상 기대로 금융주에 대한 관심도 다시 부각되고 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갈등 완화로 중국 소비주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지만 주도주 역할을 하기엔 역부족이라는 분석이다.

보통 선진국 경기가 좋으면 국내 IT 업종의 실적이 좋아지고 신흥국 경기가 긍정적이면 소재· 산업주가 부각되는데 지금은 선진국과 신흥국 구분 없이 경기 회복세가 진행 중인 상황이다.

IT 대장주 삼성전자[005930]의 경우 4분기 영업이익 전망치가 16조원을 넘고 있다. 주주환원정책 발표도 앞두고 있어 당분간 주가 300만원을 향한 질주는 계속될 전망이다.

은행, 증권 등 금융주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12월 금리 인상이 시장에서 이미 기정사실로 받아들여지고 한국은행의 11월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도 커져 주목받고 있다.

특히 금융주의 경우 연말로 갈수록 배당에 대한 기대도 점차 높아진다.

이창목 NH투자증권 리서치본부장은 30일 "IT주와 산업·소재주는 기본적으로 포트폴리오에 담는 게 좋고 추가로 제약 바이오와 4차 산업혁명 관련주를 눈여겨 봐야 하며 금리가 오르는 분위기이니 금융주도 카테고리에 넣으면 좋을 것 같다"고 진단했다.

그동안 낙폭이 컸던 종목과 순환매 발생 가능성이 있는 종목도 관심주로 떠오르고 있다.

조용준 하나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IT, 금융주가 주도주로 계속 좋겠지만, 그동안 소외됐던 내수·소비재 업종에서도 낙폭 큰 종목은 회복될 것이고 소재, 철강, 기계로 순환매가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최근 사드 갈등이 완화될 조짐을 보이고 있어 화장품 등 중국 소비주를 바구니에 담을 만하다는 의견도 있다.

이경수 메리츠종금증권 리서치센터장은 "어느 정도 강세가 지속한 현시점에서는 안 오른 종목 중 좋아질 수 있는 종목을 찾아야 한다"며 "화장품 등 중국 관련 종목과 자동차 등이 개선될 여지가 크기 때문에 투자할 만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나 사드 관련주가 주도주 역할을 하기엔 부족하다는 평가도 적지 않다.

마주옥 한화투자증권 투자전략팀장은 "사드 보복 완화 등으로 중국 소비주 등도 일시적으로 반등할 수 있지만 주도주는 아닌 것 같다"고 말했다.

박희정 키움증권 리서치센터장도 "사드 관련주를 주도주로 보긴 어려울 것 같다"고 진단했다.

100조 매출 반도체산업 "52조 투자해 일자리 창출"(CG)
100조 매출 반도체산업 "52조 투자해 일자리 창출"(CG)

[연합뉴스TV 제공]

코스피 사상 첫 2500시대 개막 (PG)
코스피 사상 첫 2500시대 개막 (PG)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kak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