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산업위 국감, 홍종학 중기부장관 후보자 자질 논란(종합)

송고시간2017-10-30 16:53

野 "인사청문회까지 못 올 듯" vs 與 "내용 알고 보면 적임자"

정부 '탈원전' 정책에 야당 비판 집중…"원전특허기술 사장될 위기"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30일 중소벤처기업부 국정 감사에서는 홍종학 중기부장관 후보자에 대한 자질 논란이 벌어졌다.

홍 후보자가 19대 국회의원 당시 '부의 대물림'을 비판해놓고도 자신과 중학생 딸이 거액의 부동산을 상속받은 점, 그리고 자신이 저서 '삼수·사수를 해서라도 서울대에 가라'에서 명문대를 나오지 않은 중소기업인은 근본적 한계가 있다고 주장했던 부분이 집중 비판의 대상이 됐다.

보이콧 철회했지만 아직은 빈자리
보이콧 철회했지만 아직은 빈자리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의 자리가 비어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오전 의원총회를 열고 국정감사 보이콧을 철회했다. seephoto@yna.co.kr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은 "홍 후보자가 인사청문회까지 올 수 있을지 걱정"이라며 "중기부 출범 당시 보냈던 기대와 열망이 사라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손 의원은 이어 장관이 공석 상태에서 차관을 상대로 종합감사까지 진행하는 것을 거론하면서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차관과 국감을 진행하는 게 의미가 있는지 모르겠다. 장관이 임명되면 (차관의 국감 답변은) 결국 다 바뀔 내용 아니냐"고 꼬집었다.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은 "(중기부가) 문재인 정부의 최대 실패작이 되고 있다"며 "장관도 이번에 통과가 안 될 것 같은데 만약 안 되면 어떻게 할 것이냐"고 따졌다.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손금주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정 의원은 "(홍 후보자가 저서에서) 명문대 나와야 소양이 있다고 했는데 중소기업, 벤처기업에 명문대 나온 분들이 몇이나 되느냐"며 "재산 상속도 쪼개기로 하고, (증여세 납부를 위해) 딸한테 돈을 빌려주고 이자를 받는 등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은 홍 후보자의 딸이 모친에게 증여세 납부를 위해 돈을 빌리면서 금전소비대차계약을 체결한 점을 지적하며 "부의 대물림 비판을 최대의 정치적 자산으로 삼아오던 분이 막상 자신은 온갖 기술을 동원해 부의 대물림을 실천했다"고 비판했다.

최 의원은 "심지어는 엄마가 초등학생 딸에게 빚을 지게 하고 은행 이율보다 높은 이자를 받았다"며 "홍종학 후보는 최소한의 양심이 있다면 청문회 자리에 서지 못하지 않을까 본다"고 따졌다.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같은 당 윤한홍 의원도 "내로남불의 결정체인 인사를 지명해 한숨만 나온다"며 "이런 분을 지명하고 인사청문회를 하라고 국회의원을 압박하면 국회를 얼마나 우습게 보기에 이러는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철우 의원도 최수규 중기부 차관에게 "서울대 안 나오면 안 된다는데 서울대 나왔느냐"고 물은 뒤 "인사 담당 민정수석 이런 분들이 책임져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홍의락 의원은 "삼수·사수를 해서라도 서울대에 가라는 책을 읽어 봤느냐. 읽어보면 언론에 나온 이야기와 완전히 다르다는 것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며 홍 후보자를 두둔했다.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자유한국당 최연혜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면서 정 의원에게 "한번 읽어보시길 바란다"고 권했다.

홍 의원은 이어 "저는 홍 후보자가 정말 중기부를 이끄는 데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옹호했다.

이날 국감에서는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한 야당의 비판도 집중됐다.

한국당 이채익 의원은 "탈원전으로 인해 원전 관련 중소기업의 피해가 심각하다"며 "수년간 전 재산을 털어 원전 기술 국산화를 성공시켰는데 탈원전 정책을 펴서 원전 업계의 좌절감을 이루 말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최연혜 의원도 "특허청 자료를 보니 10년간 등록된 원전 관련 특허가 1천761건이고 국제 특허도 2천건이 넘는데 탈원전으로 모두 땅에 묻히게 됐다"며 "중소기업의 원전 특허 기술이 사장될 위험이라는 업계의 하소연이 많다"고 지적했다.

eshin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