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교문위, 한국당 복귀 30분만에 또 파행…도종환 불출석 공방

송고시간2017-10-30 11:34

野 "장관 참석할 수 있는 날로 감사 미뤄야"

與 "평창올림픽 출장으로 불가피…일정 이미 합의된 것"

30분만에 파행
30분만에 파행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종합감사에서 국감 연기를 두고 감사중지가 선언된 뒤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유은혜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염동열 의원이 설전을 벌이고 있다. 보이콧 철회를 선언하고 국감장에 들어선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출장 중인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의 불출석 문제를 제기하며 종합감사 연기를 요구했다.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의 30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대한 국정감사는 도종환 문체부 장관의 불출석 여부를 두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지면서 시작 30분 만에 중지됐다.

자유한국당이 이날 오전 의총에서 국감 복귀를 결정하면서 상임위가 정상화되기가 무섭게 다시 파행을 겪게 된 셈이다.

이날 감사에서는 도 장관이 그리스 올림피아에서 채화된 성화를 인수하러 그리스로 떠나면서 국회에 불출석한 것을 두고 한국당 의원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시작부터 진통을 겪었다.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국당 이은재 의원은 의사진행 발언을 통해 "장관이 없는 상태에서 종합 감사를 하는 것은 옳지 않다. 추후에 감사 날짜를 다시 잡아달라"고 요청했고, 같은 당 이종배 의원도 "장관이 꼭 출장을 가야 했나. 오늘 감사를 진행하는 대신 장관이 올 수 있는 날로 다시 일정을 잡는 것이 옳다"고 거들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 유은혜 의원은 "미리 합의된 일정대로 감사를 진행하는데 이런 식으로 갑작스레 조정을 요청해도 되는 것인가"라며 "장관은 다른 일도 아니고 평창올림픽의 안전성을 널리 알리고 성공적 개최를 뒷받침하기 위해 출장을 간 것이다. 오늘은 차관이 참석한 상태로 감사를 계획대로 진행했으면 한다"고 반박했다.

같은 당 노웅래 의원도 "한국당이 보이콧 때문에 회의에 늦게 들어왔으면 사과부터 해야 하는 것 아니냐"며 "이미 합의된 일정을 지금 와서 문제 삼으면 어떻게 하겠다는 거냐"고 비판했다.

여야 간 대립이 거세지자 국민의당 소속 유성엽 교문위원장은 이 문제를 간사들이 다시 상의하는 것이 좋겠다면서 회의 시작 30분만인 오전 11시 10분께 감사 중지를 선언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