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금감원장 "'우리은행 채용비리' 자료, 검찰 통보했다"(종합)

송고시간2017-10-30 16:56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고상민 기자 = 최흥식 금융감독원장은 '우리은행[000030] 채용비리' 와 관련, 우리은행의 자체감찰 결과를 보고받고 검찰에 자료를 넘겼다고 30일 밝혔다.

최 원장은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정의당 심상정 의원의 질문에 "(우리은행의) 중간보고를 받고 곧바로 그 자료를 검찰에 수사 참고자료로 해달라고 통보했다"고 답변했다.

그는 "은행권 전반이 자체적으로 (채용비리를) 조사해 11월 말까지 개선 방안을 만들 것"이라며 "은행뿐 아니라 다른 금융권에도 반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리은행은 지난해 신입사원 공채에서 국가정보원, 금감원, 은행 주요 고객, 은행 전·현직 고위 인사의 자녀와 친인척 등 16명을 특혜 채용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금감원에 중간보고된 자체감찰 결과에서 우리은행은 채용 청탁이 아닌 합격 여부를 묻는 수준이었으며, 추천 자체가 채용 결과에 영향을 주지 않았다는 입장을 보였다.

이광구 우리은행장은 관련 부행장, 검사실장, 영업본부장 등 3명을 직위 해제한 상태다.

금감원장 "'우리은행 채용비리' 자료, 검찰 통보했다"(종합) - 1

채용비리 전수조사(PG)
채용비리 전수조사(PG)

[제작 이태호, 최자윤, 조혜인] 일러스트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흥식 금융감독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zhe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