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정우택 "북핵규탄결의 기권 묵과못해…누구 결정인지 밝혀야"(종합)

송고시간2017-10-30 11:12

"'대북결재의혹 시즌2' 우려…외교장관 해임건의안 낼 수도"

"어선 나포 때 대통령 야구 시구…보고시점·대응조치 공개하라"

정부 "日원폭피해 강조돼있고 우리 안보상 입장과 안 맞아 기권" 밝혀

(서울=연합뉴스) 정윤섭 이신영 기자 =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30일 유엔총회 제1위원회(군축·국제안전담당)가 채택한 일부 북핵규탄 결의안에 우리 정부가 기권한 것과 관련, "도저히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힌 뒤 "북핵규탄 결의안 기권사태의 최종 결정권자가 누구인지, 어떤 과정과 이유로 기권을 행사했는지에 대해 국민에게 분명히 밝히고 이에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어떤 과정을 거쳐서 기권하게 됐는지에 대해 문재인 정부의 분명한 규명 있어야 하고, 이런 규명이 없다면 강력한 항거와 함께 외교부 장관 해임건의안을 낼 수밖에 없다는 말씀을 드린다"며 외교·안보 라인 쇄신도 함께 촉구했다.

정우택 "북핵규탄결의 기권 묵과못해…누구 결정인지 밝혀야"(종합) - 1

정부는 지난 28일 유엔총회 제1위원회에서 일본이 발의한 '핵무기 철폐를 향한 공동행동' 결의(L35호)와 '핵무기 금지협약 강화를 통한 핵무기 없는 세계를 향하여' 결의(L19호)에 기권했고, '포괄적 핵실험 금지조약' 관련 결의(L42호)는 찬성했다.

정부는 북핵규탄 내용을 담은 L35호 기권 사유에 대해 "핵무기 전면 철폐에 대한 결의인데, 특정국(일본)의 원폭 피해가 강조돼있어 문제가 있다고 판단했다"는 입장이다. 또한, L19호에 대해서는 핵무기를 당장 금지하는 내용으로 우리나라에 대한 미국의 핵우산 제공 공약과 상호 배치되는 측면을 고려해 기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정 원내대표는 회견에서 "북핵규탄 결의안 기권은 문재인 정부의 안보 무능, 안보 포기, 안보 불감증에서 나오는 엇박자 외교, 나 홀로 외교의 결정판"이라며 "정부는 전혀 이해할 수 없는 해괴한 사유로 해당 결의안을 기권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오판과 잘못된 선택을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또한 "이번 기권사태가 문 대통령이 노무현 전 대통령 비서실장으로 있던 2007년 11월 20일 유엔의 대북인권 결의안을 북한의 김정일에게 결재받고 기권했다는 의혹의 시즌2가 되지 않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정 원대대표는 우리 어선 '391 흥진호'가 북한에 나포됐다 지난 28일 귀환한 것에 대해선 "우리 국민이 북한에 의해 나포된 6일 동안 문 대통령은 한가로이 프로야구 시구 깜짝쇼를 벌였다"며 대통령보고 시점과 대응조치 사항 공개를 촉구했다.

그는 "박근혜 전 대통령의 세월호 7시간 문제에 대해 (민주당이) 야당 시절 얼마나 물고 늘어지고 행패를 부렸나"라며 "국민이 인권과 생명을 위협받는 상황에서 대통령은 어떠한 대응을 했는지 최초 보고 시점은 언제인지에 대해 분명한 해명을 요구한다. 낱낱이 일정을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jamin74@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