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부채 4년뒤 GDP 대비 320%로 급증…세계경제 영향 주시"

송고시간2017-10-30 11:35

(서울=연합뉴스) 최현석 기자 = 중국의 부채가 4년 뒤 경제 규모의 3.2배로 급증할 것으로 전망돼 중국의 부채 관리가 세계 경제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지적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은 30일 중국의 총부채가 2008년 자국 경제 규모(국내총생산·GDP)의 162%에서 작년 말 260%로 증가한 데 이어 2021년까지 320%에 달할 것이라고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를 인용해 보도했다.

블룸버그는 중국의 부채 관리책으로 부동산 투기를 억제하는 방안과 중국 당국의 보증을 받을 수 있는 국유기업에 과도하게 우호적인 대출 관행을 개선하는 방안 등 2가지를 제시했다.

그러나 블룸버그는 중국이 올해 세계 경제 성장의 3분의 1 이상을 기여할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 전망을 고려하면 중국의 부채 관리가 국경을 훌쩍 넘어서는 문제라고 지적했다.

2015년 중국의 위안화 절하가 글로벌 시장에 충격파를 보낸 것처럼 중국 당국의 부채 관리가 글로벌 시장에 파급효과를 미칠 수 있다는 설명이다.

골드만삭스 그룹의 케네스 호 홍콩 주재 아시아 신용전략리서치 책임자는 "만약 내일 갑자기 (국유기업에 대한) 당국의 지원이 철회된다면 신용 흐름이 동결될 것"이라며 중국 당국이 너무 빨리 지원을 철회하면 시스템이 붕괴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호 책임자는 당국이 국유기업 파산을 허용하는 사례가 늘어나겠지만, 급격한 증가가 아니라 장기적으로 진행될 것으로 전망했다.

루크 스패직 핌코 포트폴리오 관리 책임자는 "디레버리징(부채 축소)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중국 당국이 부채 문제를 해결하기에 충분한 노력을 기울이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스패직 책임자는 "GDP 대비 부채가 축소되기보다 늘어나고 있다"며 경제의 일부 부문에서는 강제로 부채가 감축되고 있지만 전체적으로는 부채가 증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harriso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