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생명체 필수물질 이동경로 규명…"생명기원 이해 높일 것"

송고시간2017-10-30 10:40

울산과학기술원 연구진, 인지질 수송 메커니즘 확인

(울산=연합뉴스) 허광무 기자 = 울산과학기술원(UNIST) 연구진이 세포 속 인지질(생체막을 이루는 주요 성분)이 다니는 경로를 처음으로 확인했다.

단백질 복합체 구조 분석한 연구진
단백질 복합체 구조 분석한 연구진

(울산=연합뉴스) 울산과학기술원(UNIST)은 이창욱 생명과학부 교수팀이 소포체와 미토콘드리아 사이의 인지질 수송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30일 밝혔다. 왼쪽부터 이 교수, 정한빈·박주미 연구원. 2017.10.30 [울산과학기술원 제공=연합뉴스]

이창욱 생명과학부 교수팀은 인간을 비롯한 고등생물을 구성하는 진핵세포 안에서 소포체와 미토콘드리아 사이의 막접촉점(세포 소기관이 만나는 부분)에서 일어나는 인지질 수송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30일 밝혔다.

이 연구는 단백질 두 개가 결합하면서 만든 특별한 구조를 밝혀내고, 그 사이로 인지질이 쉽게 드나드는 원리를 설명한 것이다.

진핵세포는 미토콘드리아, 핵, 소포체, 리소좀 등의 소기관으로 구성되는데, 이들 소기관은 소낭(vesicle)이라는 작은 주머니를 통해 물질을 주고받는다.

그런데 최근 소낭 없이도 소기관 사이에서 직접 물질 교환이 일어난다는 사실이 밝혀지면서 관련 연구가 활발하다.

이 교수팀은 소포체와 미토콘드리아 사이의 물질 교환에 주목했다.

두 기관은 소낭 없이 직접 물질을 주고받으면서 생명체의 생명활동에 필수적인 물질인 인지질을 만들기 때문이다.

지금까지는 두 기관 사이의 물질 수송이 어떻게 이뤄지는지가 밝혀지지 않았다.

단백질 복합체의 인지질 수송로
단백질 복합체의 인지질 수송로

[울산과학기술원 제공=연합뉴스]

연구진은 두 기관 사이를 직접 연결해 막접촉점을 이루는 단백질 복합체에서 해답을 찾았다.

소포체에 존재하는 'Mmm1' 단백질과 세포질에 존재하는 'Mdm12' 단백질이 복합체를 이루면서 두 기관을 연결하는 '지방질 터널' 구조를 찾아낸 것이다.

이 교수는 "엑스레이 구조법으로 Mmm1-Mdm12 단백질 복합체를 분석한 결과, 인지질이 수송되는 3차원 구조를 찾았다"면서 "두 단백질이 만든 경로는 물을 싫어하는 성질인 소수성 환경을 이루며 인지질이 지나다니는 터널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번 연구는 생명의 기원에 대한 이해를 돕는 자료가 될 것"이라면서 "앞으로 세포 내 물질 이동 문제로 생기는 질병 치료에 새로운 이론적 실마리를 제공할 것"이라고 연구 가치를 밝혔다.

이번 연구는 지난 25일 자 미국과학학술원회보(PNAS)에 게재됐다.

hk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