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심 신라면, '글로벌 기내식'으로 인기…20개 외항사에 공급

송고시간2017-10-30 10:20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라면이 글로벌 식품으로 자리 잡으면서 국내외 항공사와 공항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심은 1997년 대한항공을 시작으로 국내 전 항공사에 업계 최초로 라면을 기내식으로 제공하고 있다고 30일 밝혔다.

농심은 가공식품 기내식 서비스가 없는 에어부산을 제외하고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진에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티웨이항공, 에어서울 등의 국내 항공사에 신라면을 공급한다.

이로써 농심 라면은 좌석 등급과 관계없이 국내 항공사 전 좌석에서 먹을 수 있는 기내식이 됐다.

농심이 그동안 항공사에 공급한 라면은 약 3천만개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의 연간 국제선 이용 승객수와 비슷한 수준이다.

신라면을 제공하는 외국 항공사도 늘고 있다.

올 여름 공급을 시작한 아에로 멕시코를 포함해 세계 20개 외항사에서 신라면을 먹을 수 있다.

기내식 신라면 [농심 제공]
기내식 신라면 [농심 제공]

과거에는 한국을 오가는 노선에서만 신라면이 제공됐지만, 최근에는 해외 노선으로 확대되는 추세다.

에어 아라비아는 모든 노선에서, 필리핀 민영항공사 세부퍼시픽항공은 유럽·미주를 제외한 전 노선에서 신라면을 제공한다.

기내식 라면 제품도 다양해졌다.

초창기에는 신라면만 기내식으로 공급됐지만, 최근에는 오징어짬뽕, 튀김우동, 짜파게티범벅 등도 공급된다.

농심은 2020년까지 외항사 기내식 공급을 지금보다 2배로 늘린다는 목표다.

또한 주요 공항 라운지와 매점에도 공급을 확대할 예정이다.

농심은 현재 인천공항 외에 미국 뉴욕 JFK 공항, 캐나다 밴쿠버 공항 라운지와 매점 등에 신라면을 비치하고 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