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효성, 가압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 환경신기술 인증

송고시간2017-10-30 10:12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효성은 가압식 중공사(中空絲)막을 적용한 멤브레인 수(水)처리 시스템으로 최근 환경부의 환경신기술 인·검증을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멤브레인은 깨끗한 물만 통과시키고 그렇지 않은 물질은 걸러내는 여과막이다.

정부는 국내에서 최초 개발됐거나 외국에서 도입한 환경기술의 개량 정도에 따라 기술 성능이나 현장 적용의 우수성을 평가해 환경신기술 인증을 부여하고 있다.

효성의 멤브레인 수처리 시스템은 머리카락 굵기의 2천분의 1 정도인 0.03㎛ 크기의 중공사 분리막을 이용해 오염물질과 대장균, 병원성 원생동물 등을 99.99% 이상 제거할 수 있는 기술이라고 효성은 설명했다.

특히 국내 최고 수준인 80LMH(1시간 동안 1㎡의 막 면적에 몇 리터의 물이 통과하느냐를 나타내는 단위) 고유량 운전이 가능해 같은 시간에 더 많은 물을 처리할 수 있다.

원래 물에서 깨끗한 물을 얻어내는 정도인 회수율도 97%까지 높였다.

효성은 지난 2013년 침지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에 이어 가압식 멤브레인 수처리시스템까지 환경 신기술 인증을 획득함으로써 정수처리, 산업용수, 하수 재이용 등 다양한 수질과 현장에 적합한 분리막 솔루션을 공급할 수 있는 사업 포트폴리오를 구축했다.

효성은 이번 인증으로 향후 멤브레인 적용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하는 해수 담수화, 하·폐수 재이용 등 산업용수 시장을 선점한다는 전략이다.

blueke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