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국민 93% 지구온난화 문제 심각…감축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야"

송고시간2017-10-30 12:00

화학연구원 설문조사…"정부 에너지 전환 정책에 83.7% 동의"

"국민 93% 지구온난화 문제 심각…감축위해 정부가 적극 나서야" - 2

(대전=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국민 10명 중 9명은 지구온난화로 인한 기후변화가 심각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화학연구원 탄소자원화정책센터에 따르면 한국갤럽에 의뢰해 전국 성인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 조사한 결과 지구온난화에 의한 기후변화 영향에 대해 93.3%가 '심각하다'고 답했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여야 한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95.7%가 동의한다고 응답했다.

2015년 체결된 파리협정에서 우리나라는 2030년까지 배출 전망치 대비 37%의 온실가스를 줄이겠다는 목표를 국제사회에 제시했다.

하지만 이런 온실가스 감축 목표에 대해 알고 있다는 답변은 36.5%에 불과했다.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기 위해 가장 노력해야 할 주체로는 정부(38%), 기업(31%), 국민(29%) 순으로 꼽았다.

구체적으로 정부의 정책·제도 마련(36%)이 에너지 절약 등 국민 참여(32%)나 기술 개발(30%)보다 시급하다고 답했다.

석탄과 원전의 에너지 비중은 줄이고 천연가스와 신재생 에너지 비중은 늘리겠다는 정부의 에너지 전환 정책에 대해서는 83.7%가 동의한다고 답했다.

효과적인 온실가스 저감 대책에 대한 질문에는 56.6%가 '신재생 에너지 활용'이 56.6%로 가장 많았고 '에너지의 효율적인 사용' 30.2%, '온실가스의 재활용과 저장' 10.0% 등의 순이었다.

버려지는 온실가스를 포집해 연료나 플라스틱 등 제품을 생산하는 '탄소자원화 기술'에 대해 알고 있다는 응답자는 30.2%에 불과했다.

그러나 '탄소자원화 기술로 만들어진 제품이 다소 비싸더라도 구입하겠느냐'는 질문에는 67.6%가 그럴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최지나 화학연 탄소자원화정책센터장은 "기후변화 대응 정책과 온실가스 활용 기술에 대한 사회적 인식과 대중적 수용성을 높이기 위해 적극적인 홍보가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며 "경제성이 낮은 탄소자원화 제품에 대해 제도적 지원을 강화한다면 민간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학연은 다음 달 1일 대전컨벤션센터(DCC)에서 열리는 '2017 기후기술대전'에서 탄소자원화 포럼을 열어 탄소자원화 기술을 소개하고 국내 연구진과 산업계의 성과를 전시할 계획이다.

지구온난화 PG(연합뉴스 자료사진)
지구온난화 PG(연합뉴스 자료사진)

jyou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