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반세기 독재 미얀마 군부, 로힝야 사태로 박수 받는다

송고시간2017-10-30 10:08

미얀마에서 열린 군부 지지 집회[AP=연합뉴스]
미얀마에서 열린 군부 지지 집회[AP=연합뉴스]

(방콕=연합뉴스) 김상훈 특파원 = 국제사회가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인종청소'를 강력하게 비판하면서 제재 움직임을 보이고 있지만, 정작 미얀마에서는 군부를 지지하는 대규모 집회가 열렸다.

미얀마 군부는 무려 50여년간 이어져온 독재정치의 주체이자 각종 이권에 개입해 여전히 부를 독점하고 있지만, 로힝야족 사태를 계기로 오히려 국민의 지지를 받는 입장이 됐다.

30일 현지 언론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전날 미얀마 최대도시 양곤 시청 앞에서는 수만 명의 시민이 참석한 가운데 군부의 로힝야족 반군 토벌을 지지하는 집회가 열렸다.

집회 참가자들은 미얀마 국기와 민 아웅 흘라잉 군 최고사령관을 칭찬하는 플래카드 등을 흔들면서, 미얀마군의 로힝야족 반군 토벌작전이 주권을 지키기 위한 정당한 행위라고 주장했다.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 최고사령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 군 최고사령관[epa=연합뉴스 자료사진]

집회를 주도한 것은 민족주의 불교도들이었다.

집회를 주도한 승려 자가라는 "우리가 군부를 지지해야 한다. 군이 강력해야 우리의 주권을 지킬 수 있다"고 호소했다.

퇴역 군인인 뉘운드 이(70)씨는 "군부만이 치안을 지키고 불법 침략자들을 막아낼 수 있다"고 말했고, 난 아예 아예 치(54)씨도 "군부가 꼭 필요하다. 군부는 우리 민족과 종교를 지켜준다"고 호응했다.

이날 집회는 로힝야족 반군 토벌 과정에서 60만명이 넘는 국경이탈 난민이 발생한데 대한 국제사회의 비판이 갈수록 고조되는 가운데 열렸다.

앞서 로힝야족 반군단체인 아라칸 로힝야 구원군(ARSA)은 지난 8월 핍박받는 동족을 보호하겠다며 대미얀마 항전을 선포하고 경찰초소 30여곳을 급습했다.

미얀마 정부와 군은 ARSA를 테러단체로 규정하고 병력을 투입해 마웅토 등 라카인주 북부의 로힝야족 거주지에서 대대적인 토벌 작전을 벌였다.

이 과정에서 수백명 많게는 수천명이 숨진 것으로 추정되며, 60만명이 넘는 로힝야족 난민이 국경을 넘어 방글라데시로 도피했다.

미얀마 군부 지지 집회[AP=연합뉴스]
미얀마 군부 지지 집회[AP=연합뉴스]

난민들은 미얀마군이 반군 토벌을 빌미로 민간인을 학살하고 방화와 성폭행, 고문 등을 일삼으면서 자신들을 국경 밖으로 몰아냈다고 주장했고, 유엔과 인권단체는 이를 전형적인 인종청소 사례로 규정했다.

이런 가운데 유럽연합이 앞장서 미얀마 군부와의 교류를 전면 중단했고, 미국도 이번 사태를 '인종청소'로 규정하려는 움직임을 보인다.

식량 배급받으려 줄을 선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식량 배급받으려 줄을 선 로힝야족 난민들[AFP=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러나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최고사령관은 로힝야족을 식민주의자들이 데려온 이민족이라고 규정했으며, 방글라데시로 도피한 난민들도 ARSA 주도의 경찰초소 습격에 가담한 뒤 스스로 위협을 느껴 국경을 넘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그는 서방 언론이 이번 사태를 과장해 보도하고 있다며 불만을 드러내기도 했다.

meola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