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대우조선, 올해 해양플랜트 5척 인도…"목표달성"

송고시간2017-10-30 09:55

(서울=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대우조선해양이 올해 드릴십을 포함한 해양플랜트 5척을 무사히 만들어 발주사에 인도함으로써 이 부문의 연간 목표량을 모두 채웠다.

대우조선은 지난 2012년 미국 트랜스오션사(社)로부터 수주한 6천200억 원 규모 드릴십 1척을 최근 트랜스오션사에 넘겼다고 30일 밝혔다.

이 드릴십은 대우조선이 자체 개발한 DSME-12000 모델로 길이와 폭이 각 238m, 42m에 이른다. 이는 대우조선 건조 드릴십 가운데 최대로, 수심 3.6㎞의 심해에서도 최대 약 12㎞ 아래까지 시추가 가능하다는 게 대우조선의 설명이다.

세계 최대 시추선사 트랜스오션은 2006년 이래 대우조선에 모두 12척의 드릴십을 발주했고, 이번 인도로 대우조선은 12척 건조를 모두 마쳤다.

대우조선 관계자는 "지난 2년간 해양플랜트 때문에 대규모 손실이 발생했지만, 올해 예정된 해양프로젝트 5척을 성공적으로 인도함에 따라 생산 안정화 등 경영정상화에 더 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우조선이 건조·인도한 트랜스오션사 드릴십[사진 대우조선 제공]
대우조선이 건조·인도한 트랜스오션사 드릴십[사진 대우조선 제공]

shk999@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