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일본언론 "美, 日과 정상회담서 무역적자 개선 요구 방침"

송고시간2017-10-30 09:35

"美재무·상무장관 동행 검토…車·쇠고기 등이 초점"

(도쿄=연합뉴스) 김정선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정부가 내달 미·일 정상회담에서 연간 700억 달러에 이르는 대일 무역적자의 시정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30일 보도했다.

니혼게이자이는 워싱턴발 기사에서 미국 정부가 트럼프 대통령의 이번 아시아 순방에 경제 각료로 스티브 므누신 재무장관, 윌버 로스 상무장관이 수행하는 방안을 조율하기로 했다며 이같이 전했다.

신문은 미·일 정상회담에선 핵·미사일 개발로 도발 행위를 반복하는 북한 문제가 주요 의제가 될 것이라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연간 700억 달러에 육박하는 대일무역적자의 개선을 요구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 정부는 자동차의 비관세 장벽, 쇠고기에 대한 높은 관세, 의약품 가격제도의 재검토를 촉구할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측은 일본과의 자유무역협정(FTA) 체결도 중기 과제로 삼은 만큼 협상 개시를 위한 환경 마련을 요구할 가능성도 있다고 신문은 관측했다.

이 중 자동차 분야는 미·일 무역 불균형의 최대 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미국 측은 일본 판매시 관련 절차와 안전기준이 자국 기업에 장벽이 된다는 입장이다. 양국은 앞서 지난 16일 워싱턴에서 열린 미·일 경제대화에서 수입자동차 검사 절차를 완화하는 데 합의하기도 했다.

신문은 아울러 일본이 지난 8월 발동한 미국산 냉동 쇠고기에 대한 긴급수입제한(세이프가드) 조치와 관련, 미국 측이 즉시 철폐를 요구할 것이라고 전했다.

미·일 경제대화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이 FTA에 강한 관심을 표명하고 협상 개시를 사실상 요구한 만큼 이에 대한 논의 여부도 주목을 받고 있다.

펜스 부통령은 당시 "자유롭고 공정한 무역관계 강화가 기본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P=연합뉴스 자료사진]

js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