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김동철 "文정부 일방적인 방문진 이사 선임 용납 못해"

송고시간2017-10-30 09:31

"방송법 개정안 즉시 처리하고 개정법에 따라 MBC 사장 임명해야"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설승은 기자 =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30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 선임 문제와 관련해 "문재인 정부의 일방적인 이사 선임을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가 이사 선임을 밀어붙이며 기어이 MBC 사장 교체가 가능한 인적 구조를 완성했다. 이제 방문진을 장악했으니 코드인사로 사장 임명까지 강행하겠다는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는 지난해 국민의당, 민주당, 정의당이 공동 발의한 방송법 개정안 취지에도 정면으로 도전하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은 과거 정권의 방송장악에 대해 극렬히 막아선 분들인데, 양심과 정의는 다 어디에 갔나. 그토록 외쳤던 과거 정권의 적폐와 뭐가 다른가"라고 꼬집었다.

그는 "방송법 개정안을 즉시 처리하고, 그 방송법에 따라 MBC 사장 임명 절차가 진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을 향해서도 "기득권을 빼앗긴 것에 반발하며 보이콧을 하는 것은 더욱 가관"이라며 "억지쓰는 제1야당은 부끄러운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김동철 "文정부 일방적인 방문진 이사 선임 용납 못해" - 1

김 원내대표는 정부가 발표한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계획에 대해서도 "혈세로 비정규직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소요 예산 가운데 중앙정부에서 충당하는 예산을 제외하고는 지자체와 공기업에 떠넘기고 있다"며 "지방정부 예산도 똑같은 국민 혈세인데, 생색은 대통령이 내고 부담은 지방에 전가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요즘 유행하는 말 중에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이라는 말이 있다. 문재인 대통령의 근자감 때문에 국가 재정이 파탄날 지경"이라며 "국민을 눈속임하며 희망고문할 것이 아니라 구체적인 재원 조달방안 로드맵을 분명히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hysu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