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농촌마을 지하수서 방사성물질 우라늄·라돈 초과 검출

송고시간2017-10-30 11:00

급수시설 770곳 美 수질기준 초과…"저감장치는 '먹통'"


급수시설 770곳 美 수질기준 초과…"저감장치는 '먹통'"

동파된 채 방치된 경기도 안성시 인처동 마을의 방사성물질 저감 장치
동파된 채 방치된 경기도 안성시 인처동 마을의 방사성물질 저감 장치

[강병원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농촌 지역의 지하수 공급에 주로 활용되는 소규모 급수시설 상당수에서 우라늄과 라돈 등 자연 방사성물질이 검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국회 환경노동위 강병원(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환경부에서 받은 국감자료에 따르면 전국 소규모 급수시설 4천348곳 중 17.7%인 770곳에서 미국의 먹는 물 수질기준을 웃도는 우라늄(평균 111.06㎍/ℓ)·라돈(278.73bq/ℓ)이 검출됐다.

미국의 먹는 물 수질 기준은 우라늄이 리터당 30㎍(마이크로그램·100만 분의 1g), 라돈이 리터당 148㏃(베크렐·제안치)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아직 우라늄 등 자연 방사성물질 관리기준이 없는 실정이다.

우라늄에 장기간 과도하게 노출되면 중금속 독성에 따른 신장 손상이 나타날 수 있다. 라돈의 경우 장기간 호흡되면 폐암 또는 위암을 유발할 수 있지만, 휘발성이 높아 물을 마셨을 때의 영향은 미미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전국의 소규모 급수시설은 모두 1만2천997곳이 있으며, 환경부는 지난 2007년부터 지난해까지 4천348곳에서 수질검사를 진행했다.

환경부는 이처럼 우라늄과 라돈이 기준치 이상 검출되자 소규모 수도시설 운영주체인 각 지방자치단체와 함께 저감장치를 설치하는 등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

전원이 꺼진 경기도 안성시 인처동 마을 정수 시스템
전원이 꺼진 경기도 안성시 인처동 마을 정수 시스템

[강병원 의원실 제공=연합뉴스]

강 의원은 그러나 "직접 확인한 결과, 지자체가 환경부에 저감장치 설치를 완료했다고 보고한 곳 가운데 일부 장치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실제로 저감장치가 설치된 마을 7곳 중 강원 원주시 공말 마을·조귀농마을 2곳만 저감장치가 제대로 작동할 뿐 경기 안성시 인처동마을·창실마을·소촌마을, 강원 횡성군 세재마을, 경북 영주 모산마을 등 5곳은 전혀 작동하지 않았다.

강 의원은 "저감장치가 작동하지 않는 곳의 주민들은 우라늄이나 라돈이 고농도로 함유된 물에 무방비로 노출된 상태"라며 "이들 마을에서는 저감장치 스위치가 꺼져 있었고, 일부에서는 겨울철에 동파됐음에도 그대로 방치돼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자연 방사성물질은 계절 등의 영향에 따라 최대 3∼4배 농도가 변해 선진국에서는 분기별로 측정하지만, 환경부는 1년에 한 번만 조사한다"며 "지자체와 정보공유도 제대로 되지 않아 실태조사를 중복 실시하기도 했다"고 했다.

so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