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상조업체 3분기 8개업체 문 닫아…"소비자 피해 주의"

송고시간2017-10-30 10:00

글로벌상조, 늘사랑상조 등 8개사 폐업·등록취소

(세종=연합뉴스) 민경락 기자 = 올해 3분기 8개 상조업체가 폐업 등으로 영업이 중단돼 소비자 피해에 유의해야 한다고 공정거래위원회가 당부했다.

공정위(CG)
공정위(CG)

[연합뉴스TV 제공]

30일 공정위에 따르면 지난 9월 말 기준 등록 상조업체는 168개사로 전 분기(176개사)보다 8개 업체 줄었다.

8개 업체 중 글로벌상조, 늘사랑상조, 씨에스알어소시에츠, 대경두레상조 등 4개 업체는 폐업했다.

나머지 4개 업체 중 길쌈상조, 미래상조119㈜-대전 등 2개사는 등록취소, 씨에스라이프, 케이티에스연합 등 2개사는 등록이 직권 말소됐다.

이들 8개 업체와 계약한 소비자에게는 피해 보상이 진행 중이거나 진행될 예정이다.

3분기 신규 등록 업체는 없었다. 상조업체는 2015년 4분기 이후 신규 등록이 단 한 건에 불과하다.

상조업체 신규 등록이 저조한 배경으로는 업계 전반 성장 정체와 자본금 상향 등 등록 요건 강화 등이 꼽힌다.

올해 3분기 자본금 변경은 4개사 4건이었으며 소비자피해보상보험 계약 변경은 없었다.

상호·대표자·주소 등 변경은 총 18건 발생했다.

공정위는 최근 상조업체 폐업이 빈번히 발생하고 있으므로 공정위 홈페이지 등을 통해 영업 여부를 수시로 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또 대표자와 상호 변경이 잦은 업체는 법인 운영 주체가 자주 변경됨을 의미하기 때문에 거래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roc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