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역사의 향기 느꼈어요" 다다리배움터 서울 북촌 탐방

송고시간2017-10-30 09:09

다다리배움터의 역사탐방단원들이 28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쌈지길을 견학하며 머그잔에 그림 그리기 체험을 하고 있다. [다다리배움터 제공]

다다리배움터의 역사탐방단원들이 28일 서울 종로구 인사동 쌈지길을 견학하며 머그잔에 그림 그리기 체험을 하고 있다. [다다리배움터 제공]

(서울=연합뉴스) 이희용 기자 = 한국다문화교육·상담센터(센터장 서종남)가 한국관광공사의 자회사인 그랜드코리아레저(GKL)사회공헌재단 후원으로 운영하는 경기도 수원시의 '다(多)다리배움터'는 지난 28일 서울 북촌 일대에서 '한국 역사 속으로-북촌, 한옥길 따라 조선의 정취에 빠지다'란 이름의 역사 탐방을 펼쳤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8월 26일 경기도 여주에 이어 두 번째로 마련된 이번 탐방에는 수원의 다문화가정·저소득층·한 부모 가정 자녀 37명이 참여했다.

탐방단은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을 견학하고 종친부, 정독도서관, 백인제 가옥, 북촌생활사박물관, 북촌문화센터 등을 둘러본 뒤 인사동 한국미술관과 쌈지길에서 문화 체험을 했다.

탐방단원들은 "서울에 이렇게 오래된 역사 유적과 한옥이 많은 줄 처음 알았고 나이가 170살이라는 미술관 앞 비슬나무도 무척 신기해 보였다"면서 "이번 탐방으로 한국의 전통과 문화에 더욱 자부심을 느끼게 됐다"고 입을 모았다.

서종남 한국다문화교육·상담센터장은 "아이들에게 정체성과 공동체 의식을 일깨우기 위해 역사 탐방을 주제로 한 현장 학습을 마련하고 있다"면서 "오는 11월 25일 서울 송파 지역에서 한 차례 더 역사 탐방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다다리배움터는 다문화가정과 소외계층 초중고 재학생을 대상으로 국어, 영어, 역사, 음악, 다문화 등을 가르치는 한편 백일장, 현장 학습, 문화 콘서트도 개최하고 있다.

28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의 백인제 가옥 앞에서 다다리배움터 역사탐방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다리배움터 제공]

28일 서울 종로구 가회동의 백인제 가옥 앞에서 다다리배움터 역사탐방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다다리배움터 제공]

heey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