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로즈 8타 차 역전승은 PGA 투어 사상 최다 타수 뒤집기 3위

송고시간2017-10-30 08:52

미국·한국 투어에서는 10타 차 역전 우승이 기록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저스틴 로즈(잉글랜드)가 29일 8타 차 열세를 뒤집고 우승한 것은 좀처럼 보기 드문 역전 드라마였다.

로즈는 29일 중국 상하이에서 열린 월드골프챔피언십(WGC) HSBC 챔피언스(총상금 975만 달러) 최종 라운드에서 최종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우승했다.

그는 3라운드까지 단독 선두였던 더스틴 존슨(미국)에게 8타나 뒤처져 있었으나 이날 존슨이 5오버파를 치는 사이에 승부를 뒤집었다.

존슨은 전날까지 2위에 6타를 앞선 리드를 잡고도 이를 지키지 못하고 로즈에게 2타 뒤진 공동 2위로 대회를 마쳤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사상 최다 타수 역전승 기록은 10타다.

1999년 브리티시오픈에서 폴 로리(스코틀랜드)가 장 반데발드(프랑스)에게 10타를 뒤처져 있다가 역전 우승을 차지한 것이 그 사례다.

당시 반데발드는 최종 라운드 마지막 18번 홀에서 더블보기만 하더라도 우승할 수 있었지만 트리플보기를 적어내는 바람에 연장에 끌려 들어갔고, 결국 로리에게 역전패를 당했다.

9타 차 역전승은 2004년 MCI 헤리티지 대회에서 스튜어트 싱크(미국)가 테드 퍼디(미국)를 상대로 일궈냈다.

2010년 한국오픈 우승 당시 양용은. [JNA 제공=연합뉴스]
2010년 한국오픈 우승 당시 양용은. [JNA 제공=연합뉴스]

국내 투어에서도 10타 차가 최다 타수 역전 우승 기록이다.

2010년 한국오픈에서 양용은(45)이 노승열(26)을 상대로 3라운드까지 10타 차 열세를 뒤집고 정상에 올랐다.

8타 차 역전 우승은 1990년 쾌남오픈 봉태하, 1994년 매경오픈 김종덕, 2008년 KPGA 선수권대회 앤드루 매켄지(호주) 등이 기록한 바 있다.

로즈가 8타 차를 뒤집은 29일 KPGA 코리안투어에서도 9타 차 역전승이 나올 뻔했다.

이날 경남 김해에서 열린 현대해상 최경주 인비테이셔널에서 강성훈(30)이 3라운드까지 선두에 9타 뒤진 공동 19위였다가 연장까지 진출한 것이다.

황인춘(43)과 4차 연장까지 치른 강성훈은 3차 연장에서 황인춘의 티샷이 벙커로 향하는 등 우승 기회가 있었지만 이를 살리지 못하고 4차 연장에서 1.5m 파 퍼트를 실패, 대역전승 일보 직전에서 분루를 삼켰다.

emaili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