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편의점서 물건 사며 현금도 인출…CU, 캐시백 서비스 시작

송고시간2017-10-30 08:39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편의점 CU는 30일부터 업계 최초로 16개 전체 은행 카드를 이용할 수 있는 '캐시백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캐시백 서비스는 편의점에서 상품을 사고 카드로 계산하면서 인출하고 싶은 금액을 함께 결제하면 현금으로 찾을 수 있는 서비스다.

이 서비스는 지난해부터 일부 편의점에 도입됐지만 3∼5개의 제한된 은행 카드만 이용할 수 있어 이용률이 낮았다는 것이 CU의 설명이다.

CU는 이런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제휴 은행을 16곳으로 대폭 늘렸다.

캐시백 서비스를 이용한 인출은 1계좌당 하루 10만원까지 가능하며 수수료는 800원으로 공용 ATM보다 500원가량 절약할 수 있다. 또한, 심야에 운영하지 않는 은행 ATM 코너와 달리 24시간 이용이 가능하다.

CU는 제주 지역 일부 점포에서 해당 서비스를 시범 운영한 후 전국 점포로 확대할 예정이다.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의 이은락 MD(상품기획자)는 "최근 은행의 오프라인 지점 및 자동화기기 축소 추세에 맞춰 편의점이 보조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CU의 캐시백 서비스
CU의 캐시백 서비스

gatsby@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