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檢 '국정원 수사방해' 장호중 15시간 조사…구속영장 검토

송고시간2017-10-30 08:39

'현안TF' 구성원 모두 조사…'윗선' 지시·보고 여부 추적

검찰 향하는 '국정원 수사방해' 장호중 지검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3년 검찰의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를 방해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29일 오후 서울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10.29saba@yna.co.kr(끝)

검찰 향하는 '국정원 수사방해' 장호중 지검장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2013년 검찰의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를 방해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는 장호중 부산지검장이 29일 오후 서울 중앙지검에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하고 있다. 2017.10.29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방현덕 기자 = 2013년 검찰의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를 방해하는 데 관여한 의혹이 제기된 장호중(50·사법연수원 21기) 전 부산지검장(검사장급·현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이 약 15시간에 걸친 조사를 마치고 30일 오전 귀가했다.

검찰은 장 검사장의 진술 내용을 검토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국정원 수사팀(팀장 박찬호 2차장검사)은 전날 오후 3시 장 검사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이날 오전 6시께까지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은 장 검사장이 2013년 수사 당시 국정원이 압수수색에 대비해 위장 사무실과 가짜 서류를 마련하거나, 국정원 심리전단 요원들이 검찰 수사나 법원 재판에서 거짓 증언을 하도록 하는데 어떤 역할을 했는지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사장급 이상 현직검사가 피의자로 조사를 받은 것은 작년 7월 '넥슨 주식 대박' 혐의를 받던 진경준 전 검사장 이후 1년 3개월 만이며 현직 지검장이 소환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장 검사장은 수사방해 연루 의혹이 불거진 뒤 30일 자로 부산지검장에서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전보됐다.

검찰은 당시 서천호 전 2차장 등 국정원 측 4명과 당시 감찰실장, 법률보좌관, 파견검사로 일했던 장 검사장, 변창훈(48·23기) 서울고검 검사, 이제영(43·30기) 전 의정부지검 형사5부장(현 대전고검 검사) 등 현직검사 3명이 이른바 '현안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해 검찰 수사방해 계획을 짜고 실행에 옮겼다고 본다.

또 이들의 행위에 당시 남재준 국정원장 등 윗선의 지시나 묵인이 있었던 것이 아닌지 추적하고 있다.

검찰은 주말 동안 현안 TF에 몸담았던 검사들과 국정원 측 서 전 차장, 고모 전 국익전략실장, 하모 전 대변인 등을 모두 불러 조사했다. TF에 참여한 김진홍 전 심리단장을 구속했으며, 문모 전 국익정보국장을 긴급체포해 29일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bangh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