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채용시장 여전히 '남녀차별'…기업 63% "성별 고려한다"

송고시간2017-10-30 07:46

사람인, 238개사 대상 조사…대기업 78%, 중견기업 56%

(서울=연합뉴스) 이승관 기자 = 기업 5곳 가운데 3곳 이상이 직원을 채용할 때 성별을 고려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30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대표 이정근)에 따르면 최근 238개 기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의 63.4%(151개)가 채용 시 지원자의 성별을 고려한다고 응답했다.

기업 규모별로는 대기업이 77.8%에 달해 중소기업(63.5%)과 중견기업(55.6%)을 훨씬 웃돌았다.

성별을 고려하는 이유로는 '특정 성별에 더 적합한 직무가 있어서'라는 응답이 78.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으며, ▲야근·출장 등에 대한 부담이 덜해서(21.2%) ▲성별에 따라 우수한 역량이 달라서(9.3%) ▲기업 생산성 향상에 기여해서(8.6%) ▲유연한 조직문화에 도움이 돼서(6.6%) 등의 순이었다.

특히 성별을 고려해 채용할 때 유리한 성별에 대해서는 '남성'을 꼽은 기업이 전체의 74.2%에 달해 '여성'(25.9%)이라는 응답 비율의 3배에 달했다.

남성을 선호하는 직무로는 제조·생산이 전체의 40.4%(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영업·영업관리(32.5%)와 구매·자재(17.9%), 기획·전략(17.9%)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여성을 선호하는 직무로는 재무·회계(55%), 인사·총무(30.5%), 디자인(21.9%), 서비스(18.5%)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채용시장 여전히 '남녀차별'…기업 63% "성별 고려한다" - 1

huma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