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철원 김화 영하 7.3도…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

송고시간2017-10-30 06:54

강한 바람에 체감온도 뚝·첫눈은 '아직'

(춘천=연합뉴스) 양지웅 기자 = 30일 철원 김화읍의 기온이 영하 7.3도까지 떨어지는 등 강원 대부분 지역이 올가을 들어 가장 쌀쌀한 날씨를 보였다.

대관령 서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관령 서리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 산지에 예보된 첫눈은 내리지 않았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6시 아침 최저 기온은 철원 김화 영하 7.3도를 비롯해 설악산 영하 5.6도, 화천 상서면 영하 4.3도, 횡성 안흥면 영하 4도, 향로봉 영하 3.8도, 춘천 남산면 영하 3.8도 등이다.

북서쪽에서부터 내려온 찬 공기로 '뚝' 떨어진 기온에 강원 일부 산지와 영서 북부 지역은 올가을 들어 가장 낮은 기온 분포를 보였다.

이날 낮 최고기온은 강원 내륙 13∼14도, 강원 산지(대관령, 태백) 9∼10도, 강원 동해안 15∼16도로 전날보다 5∼6도가량 낮겠다.

전날 강원 영동 지역에 발효한 강풍 주의보와 강릉 평지에 발효한 호우주의보는 자정을 기해 모두 해제했다.

다만 동해 중부 전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 중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기온이 내일(31일)까지 큰 폭으로 내리고 바람도 강하게 불어 춥겠으니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며 "강원 산지와 내륙에는 서리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니 농작물 관리에 주의를 기울여달라"고 당부했다.

yangd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