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트럼프 변호사 "트럼프, 특검수사 걱정안해…의혹 해소될 것"

송고시간2017-10-30 03:34

"트럼프, 백악관 모든 참모에 특검수사 전적협조 지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AP=연합뉴스]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지난해 대선 당시 트럼프 캠프 측과 러시아 간 공모 의혹(러시아 스캔들)을 둘러싼 로버트 뮬러 특검팀의 수사와 관련, 측근들의 특검 진술에 대해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트럼프 대통령의 변호사가 밝혔다.

미국 뉴욕타임스(NYT)는 29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이 특검수사 대응을 위해 영입한 '스타 변호사' 타이 콥이 인터뷰에서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수사 선상에 오른 대선캠프 책임자나 전 국가안보보좌관이 자신에게 불리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은 것으로 확신하고 있기 때문에 "(특검수사가) 미칠 영향에 대해 걱정하지 않고 있다"고 콥은 말했다.

NYT는 뮬러 특검이 폴 매너포트 전 선대본부장과 전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클 플린 등에 대한 정보를 모으기 위해 목격자들을 연방 대배심원단에 소환해왔다고 설명했다.

매너포트는 대선 기간 러시아 정부와 연계의혹이 있는 러시아 변호사와 트럼프 대통령 장남 트럼프 주니어 간 회동에 동석한 것으로 밝혀져 러시아 스캔들의 핵심 인사로 지목받고 있다. 플린 전 보좌관도 트럼프 대통령 당선을 전후로 러시아 측과의 잇따른 접촉 의혹이 제기되면서 물러났다.

콥은 "트럼프 대통령이 모든 백악관 참모들에게 특검수사에 협조하라고 지시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특검수사에 전적으로 협조하고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은 매너포트, 플린과 관련한 자료는 물론 제임스 코미 전 FBI(연방수사국) 국장 해임 등에 대한 자료를 이미 특검에 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콥은 "특검 측에 제출한 백악관의 어떤 자료에도 러시아 측과의 공모나 트럼프 대통령의 사법방해 증거가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특검 측과) 충돌은 최소화하고, 협력은 최대화하는 길을 택한 것이 의혹을 잠재우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궁극적으로 의혹을 해소할 날이 머지않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
[EPA=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 수사중인 로버트 뮬러 특검 [EPA=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 특검 로버트 뮬러(PG)
'러시아 스캔들' 특검 로버트 뮬러(PG)

[제작 이태호]


lkw777@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