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통사 방문판매 급증…올해 다단계 첫 추월

송고시간2017-10-30 08:26

최근 3년 누적 유치 51만건…소비자 피해신고도 늘어

고용진 의원 "다단계→방문판매로 이동 추정…면밀히 조사해야"

연합뉴스 자료 사진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고현실 기자 = 이동통신 3사가 방문판매로 유치한 가입자 수가 다단계 판매를 추월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통사들이 부작용이 잇따른 다단계 판매를 중단하고 방문판매로 눈을 돌린 결과로 풀이된다.

30일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고용진 의원(더불어민주당)이 방송통신위원회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5년부터 올해 8월 말까지 SK텔레콤[017670], KT[030200], LG유플러스[032640] 3사가 방문판매 대리점을 통해 가입자를 유치한 건수는 50만9천518건으로 다단계 판매 50만4천425건보다 5천93건 많았다.

방문판매와 다단계 판매 모두 합법적인 영업 방식으로, 통상 판매원 조직이 2단계 이하면 방문판매, 3단계 이상으로 다단계로 분류된다.

지난해까지 누적 유치 건수는 다단계 판매가 46만3천321건으로 방문판매(38만2천769건)보다 8만건 이상 많았지만, 올해 들어 역전됐다.

회사별 방문판매 실적을 보면 SK텔레콤이 50만2천617건으로 전체의 98.6%를 차지했다. KT 4천72건(0.8%), LG유플러스는 2천829건(0.6%)이었다.

SK텔레콤은 2015년 14만6천925건, 지난해 23만4천691건, 올해는 8개월 동안 12만1천1건을 유치했다.

KT는 지난해까지 방문판매를 하지 않았지만 올해 들어 씨엔커뮤니케이션 등 9곳에 방문판매 대리점을 맡겼고, LG유플러스는 지난해까지 대리점이 1곳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5곳으로 늘렸다.

질문하는 고용진 의원
질문하는 고용진 의원

연합뉴스 자료 사진

방문판매 가입자가 늘어난 데는 다단계 판매 위축이 한몫한 것으로 분석된다.

다단계 판매 대리점을 통한 가입자 유치는 2015년 28만5천799건에서 지난해 17만7522건으로 37.5% 급감했고, 올해는 8개월간 4만1천104건에 그쳤다.

다단계 판매는 무리한 고가 요금제 유치 등 부작용이 잇따르면서 지난해부터 사실상 중단된 상태다. SK텔레콤과 KT는 지난해 다단계 신규 영업을 중단했고, LG유플러스도 올해 1월 전면 중단 결정을 내렸다.

방문판매가 늘면서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다.

고용진 의원이 한국소비자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부터 올해 9월까지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휴대전화 방문판매 관련 상담은 1천152건으로 다단계 판매(144건)를 크게 앞섰다.

'고가 단말기값 지원' 등 사실과 다른 조건을 앞세워 계약을 맺은 뒤 반품을 거부하거나 과다한 위약금을 요구하는 사례들이 있었다.

고 의원은 "이통사 대리점의 방문판매 영업 방식에 대한 면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okk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