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日 고독사 비율, 작년 전체 사망자의 3.5%…도쿄는 5.58%

송고시간2017-10-29 18:56

(도쿄=연합뉴스) 김병규 특파원 = 작년 일본의 사망자 중 3.5%는 누구도 곁에 없는 채로 세상을 떠난 '고립사(고독사)'였다고 요미우리 신문이 통계자료를 인용해 29일 보도했다.

이 신문은 자국 내 47개 지방자치단체 경찰에 작년 통계자료를 요청했으며 이를 통해 19개 지자체의 자료를 받았고, 여기에 도쿄 내 23개 구의 통계치를 더해 이런 실태를 파악했다고 전했다.

집계 결과에 따르면 해당 지역에서 발생한 고립사는 1만7천433건으로, 같은 기간 전체 사망자의 3.5%에 달했다. 사망자 28~29명 중 1명은 고립사였던 것이다.

요미우리신문은 고독사를 "자택에서 사망해 경찰이 검시 등으로 관여한 고립자(타살, 자살 제외)"로 정의했다. 고립사는 흔히 고독사로도 불리지만, '고독'이라는 단어가 주관성이 강하다는 '고립사'로 표현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고립사가 차지하는 비율은 대도시 도쿄(23구)에선 전체의 5.58%로 전체 평균치보다 높았다.

고립사로 세상을 떠난 사람의 73.1%는 65세 이상 노년층이었다.

고립사 문제는 심한 고령화 사회인 일본이 떠안고 있는 골치아픈 사회 문제 중 하나로, 일본 정부는 개호(노인 돌봄) 등 고령자들을 보살피는 제도 마련에 신경을 쓰고 있으나 갈수록 고립사 비율은 늘고 있다고 이 신문은 전했다.

2012년 이후 통계가 있는 도쿄, 가나가와, 시즈오카(靜岡), 이와테(岩手)의 집계를 보면 2012년에서 2016년 사이에 고립사 비율은 8% 늘었다.

사이토 마사시게(齋藤雅茂) 일본복지대 교수는 "고립사한 사람은 도움을 줄 주위 사람이 없거나 개호 관련 정보를 얻지 못한 경우일 가능성이 크다"며 "정부가 대책 마련을 위해 전국적인 실태 조사를 벌여야 한다"고 말했다.

고령사회 일본
고령사회 일본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에서 여성 노인이 지팡이에 의지해 걷고 있다.

bk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