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왕이, 바자회서 노영민 韓대사 만나…"한중관계 진전기대"(종합)

송고시간2017-10-29 16:50

中외교부 바자회장서 왕이 부장, 韓 부스 직접 찾아와 첫 회동

대화 나누는 노영민 대사와 왕이 외교부장
대화 나누는 노영민 대사와 왕이 외교부장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김진방 특파원 = 주한미군의 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THAAD·사드) 임시 배치 문제로 인한 갈등 탓에 경색된 한중 관계가 시진핑(習近平) 집권 2기 들어 변화 조짐이 일고 있는 가운데 노영민 주중 한국대사와 왕이(王毅) 중국 외교부장이 처음으로 만났다.

노 대사와 왕 부장은 29일 베이징(北京) 공인(工人)운동장에서 100여개국이 참가해 열린 중국 외교부 주최 국제바자회에서 만났다.

특히 왕 부장이 바자회 행사장에서 한국 부스를 직접 찾아와 노 대사를 만난 점이 눈에 띈다.

노 대사가 간단한 자기소개를 하자 왕 부장은 "사진을 통해서는 봤는데 만나서 반갑고, (대사 부임을) 환영한다"면서 "양국 우호에 대한 대사의 생각을 높이 평가한다"고 화답했다.

왕 부장은 이어 "노 대사께서 양국관계 우호(형성)에 다리가 될 것으로 생각한다"면서 "대사가 오신 후로 양국관계가 진전이 있을 것으로 생각한다. 추후 재회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 외교 소식통은 "왕이 부장이 유독 한국 부스에서 대사와 오랜 시간을 대화했다"면서 "북한 대사관은 그냥 스쳐 지나갔으며 지재룡 북한대사도 나오지 않았다"고 전했다.

매년 10월 말 열리는 국제바자회는 중국 빈곤지역을 돕기 위한 행사로, 각국 외교단과 중국 외교부 고위 인사가 참석한다.

이날 행사에도 왕 부장을 비롯해 주중 한국대사관의 개천절 행사에 참석했던 외교부 천샤오둥(陳曉東) 부장조리(차관보급), 장예쑤이(張業遂) 외교부 상무부부장(차관급) 등이 참석했다.

왕 부장은 노 대사와 짧은 만남 뒤에도 바자회에 참석한 한국 업체 부스 3곳을 모두 둘러보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한국 바자회 부스 방문한 왕이 中외교부장
한국 바자회 부스 방문한 왕이 中외교부장

왕 부장은 한국 마스크팩 업체인 '미미앙'에 와서 직접 사진을 찍기도 하는 등 예전과 달리 친화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 업체의 신희수 대표는 "중국 외교부에서 왕이 부장이 사진을 찍고 싶어 하니 대기해달라는 연락을 받았다"면서 "한중 관계가 달라지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날 바자회의 한국 부스에는 LG생활건강, 넥스젠바이오텍, 대웅제약 등 화장품 업체와 CJ 등이 참가했으며 중국 인사들을 포함해 외교 사절들에 폭발적인 인기를 얻으며 조기 완판됐다.

한편, 지난 28일 베이징 한국국제학교에서 열린 한중 우호 상품문화 교류 바자회에서는 6천명 이상이 운집하는 대성황을 이루자 중국 공안이 안전사고를 우려해 출동하는 사태가 벌어지기도 했다.

최근 중국 새 지도부 출범 이후 허베이(河北)의 한 여행사가 7개월 만에 한국 단체여행 상품 판매를 재개하고, 중국 저가 항공사들이 중단했던 한국행 노선 운항을 재개하는 등 한중관계 개선에 대한 긍정적인 신호를 지속해서 감지되고 있다.

president21@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