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노사정 대표자 회의 본격 추진…사회적대화 복원 '가속화'

송고시간2017-10-30 07:01

문성현 노사정위원장 "대통령 당부…이달 국감 끝나면 준비"

"민주노총, 사회에 기여한 바도 있어…연착륙 유도해야"

노동계와 함께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노동계와 함께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4일 오후 청와대에서 노동계를 초청해 만찬을 함께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김주영 한국노총위원장, 문 대통령, 허권 금융노조위원장, 이성경 한국노총 사무총장, 문성현 경제사회발전노사정위원장. 이날 민주노총 지도부는 불참했다. 2017.10.24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수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노동계와의 간담회를 계기로 사회적 대화 복원에 대한 기대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노사정 3자간 신뢰 구축을 위한 대표자 회의가 본격 추진된다.

노사정 대표자 회의가 성사될 경우 문재인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해온 사회적 대화 복원 작업은 급물살을 타게 될 전망이다.

문성현 노사정위원장은 30일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이달 말 국정감사가 끝나는 대로 대통령이 노동계 초청 간담회에서 언급한 노사정 대표자 회의 개최를 위한 준비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문 위원장은 "노사정 대표자 회의든 한국노총이 제안한 노사정 8자 회의든 (노사정 대화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해달라고 당부하신 만큼 국감이 끝나면 (노동계의) 분위기를 살펴보고 같이 고민해보겠다"며 노동계와 접촉할 계획임을 시사했다.

노사정 대표자 회의의 셩격에 대해서는 "사회적 대화 복원을 위한 마중물 역할을 하는 것"이라고 설명한 뒤 "대통령도 노동계가 결국에는 법적 권한을 지닌 노사정위에 들어와야 한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고 강조했다.

문 위원장은 지난 24일 밤 청와대에서 열린 간담회에 불참한 민주노총에 대해 아쉬움을 표시하면서도 "현재 집행부에 사회적 대화에 소극적이거나 부정적인 의견이 있는 분들이 있지만 앞으로는 대화를 하겠다는 게 주류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또 "이번 간담회에 '왜 안 갔느냐'고 할 것만 아니라 노사정위에 복귀할 수 있도록 의견도 내고 격려도 해서 연착륙을 유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민주노총이 한계도 있고 문제점도 있지만, 그동안 한국사회의 발전에 기여한 측면도 분명히 있다"며 "사회적 대화에 참여하지 않는다고 질타하기보다는 이런 점을 감안해 끌어안는 게 중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bumso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