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자살했다던 히틀러, 살아있었다고?…1955년 CIA정보원의 보고

송고시간2017-10-28 21:32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한 해외 지부에서 1955년 "아돌프 히틀러가 여전히 살아있다"는 내용의 정보보고를 본부에 올렸던 사실이 알려져 화제다.

CIA는 1955년 10월 3일자 베네수엘라 카라카스 지부장 대행이 본부에 보낸 이런 내용의 보고 문건을 최근 홈페이지에서 공개했다.

문건을 보면 CIA 정보원 'CIMELODY-3(암호명)'은 1955년 9월 말 전직 독일 SS(친위대) 대원이었으며 당시 베네수엘라 마라카이보에 거주하던 친구로부터 히틀러가 살아있다는 얘기를 들었다며 이를 같은 달 29일 CIA 카라카스지부에 전했다.

공식적으로 히틀러는 2차 세계대전 막바지인 1945년 4월 30일 베를린의 총리 관저에 있던 지하벙커에서 권총으로 머리를 쏴 자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보고서는 히틀러로 보이는 남성과 CIMELODY-3의 친구로 추정되는 남성이 나란히 앉아 찍은 사진도 한 장 첨부했다. 콧수염 등 오른쪽 남성의 외모가 히틀러와 유사해 보인다.

사진 뒷면에는 '아돌프 슈리텔마이오어(Adolf Schrittelmayor), 퉁가, 콜롬비아, 1954'라고 적혀있다.

그러나 당시 이런 보고를 올리는 당사자도 정보의 신빙성에는 의구심을 내비쳤다.

지부장 대행은 보고에서 "CIMELODY-3나 본 지부도 이 정보에 대한 정확한 평가를 할 수 없는 상황"이라며 그저 흥미로운 사안이라고 판단해 보고하는 것이라고 명시하고 있다.

미 안보 전문 매체인 내셔널인터레스트의 커트 밀스 기자는 27일(현지시간) 이 매체의 블로그에서 "주목할만한 점은 해당 정보원이 이런 정보를 CIA 본부에 보고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생각했다는 것"이라며 "그 시절에도 그들(CIA)은 쭉정이 정보와 알곡을 골라내는 데 많은 품을 들여야 했다"고 적었다.

CIA 홈페이지 캡처

CIA 홈페이지 캡처

CIA 홈페이지 캡처

CIA 홈페이지 캡처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nomad@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