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성범죄로 전자발찌 부착한 50대, 이번엔 절도 수사받다 도주

송고시간2017-10-28 17:58

(함평=연합뉴스) 장아름 기자 = 전자발찌를 부착한 50대 성범죄 전과자가 절도 혐의로 수사를 받던 도중 수신기를 버리고 달아났다.

전자발찌 [연합뉴스 TV]
전자발찌 [연합뉴스 TV]

28일 전남 함평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8시 53분께 전남 함평군 엄다면의 한 주택에서 강모(51)씨가 위치추적 전자장치(전자발찌)의 휴대용 수신기를 버리고 달아났다.

강씨는 앞서 27일 오후 6시 57분께 함평읍의 한 건물 주차장에서 발생한 차털이 절도 사건의 용의자로 지목돼 경찰의 추적을 당하고 있었다.

그는 경찰관이 집에 찾아오자 전자발찌를 찬 채 수신기를 집에 두고 창문을 이용해 달아났다.

강씨는 2건의 성폭력 범죄를 저질러 6년간 복역하고 지난해 3월 출소, 전자발찌 부착 명령을 받았다.

경찰은 검은 점퍼와 모자 차림에 키 168cm, 약간 마른 체격, 정수리 탈모 현상이 있는 강씨를 추적 중이다.

areu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