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내 꿈에 꼭 오너라"…순직인정 19년 김훈 중위 현충원 안장

송고시간2017-10-28 17:16

JSA서 숨진 김 중위 대전현충원 안장식…유족·육사 동기 등 참석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1998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벙커에서 숨진 김훈(당시 25·육사 52기) 육군 중위가 28일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됐다.

'순직 인정까지 19년' 김훈 중위 대전현충원 안장
'순직 인정까지 19년' 김훈 중위 대전현충원 안장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8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교·사병7묘역에서 열린 김훈 중위 안장식에서 아버지 김척 예비역 중장(오른쪽)을 비롯한 유족이 슬픔에 잠겨 있다.

이날 오후 장교·사병 7묘역에서 열린 안장식에는 김 중위 부친인 김척 예비역 중장을 비롯한 유족과 육사 52기 동기생, 여의도고 동문, 육군 장병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헌화와 묵념으로 고인을 추모한 이들은 19년 만에 순직을 인정받아 묘소 번호 '58861번'에서 영면에 들어간 김 중위의 넋을 기렸다.

김 중위 모친은 아들의 영정을 바라보며 "내 아들 눈에 눈물이 고여 있다. 꼭 내 꿈에 다시 한 번 오너라"며 오열해 주위를 숙연케 했다.

김훈 중위 영정에 경례하는 육사 동기
김훈 중위 영정에 경례하는 육사 동기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8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교·사병7묘역에서 열린 김훈 중위(육사 52기) 안장식에서 육사 동기생들이 헌화하고서 경례하고 있다. 2017.10.28

그의 육사 동기생은 추도사에서 "너무 뛰어 반쯤 닳아 없어진 (그의) 전투화 뒷굽이 기억난다"며 "그는 한 번도 찡그린 얼굴을 보이거나 힘들다는 소리를 한 적 없이 그저 담담히 넓은 가슴으로 받아내기만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순직의 길까지 열아홉 해를 돌고 돌아 작은 안식처를 찾게 됐다"며 "마지막 여정이 왜 이렇게 힘들었는지, 죽음의 진실을 반드시 찾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 중위는 1998년 2월 24일 근무 중이던 최전방 소초(GP)에서 총상을 입고 숨진 채 발견됐다. 당시 군 수사당국은 서둘러 이 사건에 대해 권총 자살이라는 결론을 내렸다.

그러나 언론 등을 통해 김 중위 사건이 타살일 가능성이 제기되며 논란이 일기도 했다.

김 중위 사건을 둘러싼 일부 의혹은 2000년 개봉한 영화 '공동경비구역 JSA'의 소재가 되기도 했다.

'현충원 오기까지 19년'
'현충원 오기까지 19년'

(대전=연합뉴스) 이재림 기자 = 28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립대전현충원 장교·사병7묘역에서 열린 김훈 중위 안장식에서 참석자들이 김 중위 영정을 바라보고 있다.

앞서 지난달 1일 국방부는 "중앙전공사상심사위원회를 열어 진상규명 불능 사건인 김훈 중위 등에 대해 열띤 논의 끝에 전원 순직으로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walde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