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미래연합군사령부 편성안 승인불발…"한미, 참모조직구성 이견"

송고시간2017-10-28 16:21

'전작권 전환후 미래연합체계' 내년 SCM에 재보고해 승인여부 판가름

한미 국방장관 전략무기 전개 강화 논의
한미 국방장관 전략무기 전개 강화 논의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송영무 국방부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부에서 열린 제49차 한미 연례 안보협의회(SCM)에서 활짝 웃으며 대화하고 있다. 2017.10.28
see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귀근 이영재 기자 = 전시작전통제권 전환 이후 한미연합사령부를 대신해 가동되는 미래 연합군사령부 창설안 승인이 불발됐다.

국방부 관계자는 28일 "오늘 열린 한미안보협의회(SCM)에 미래 연합군사령부 창설안을 보고했으나 승인되지 않았다"면서 "내년 SCM에 다시 보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미래 연합군사령부는 우리 정부가 조기 환수를 추진 중인 전작권 전환 이후 해체되는 한미연합사령부를 대신하는 미래 연합지휘체계이다.

한미는 27일 열린 군사위원회(MCM)를 거쳐 이날 SCM에 편성안을 보고했으나 승인되지 않았다.

사령관은 한국군 대장이, 부사령관은 미군 대장인 주한미군사령관이 각각 맡게 된다.

국방부 관계자는 "사령관, 부사령관 체계는 정해졌지만, 그 아래 모든 참모조직에 대해서 조율이 되지 않았다"면서 "연합참모단을 어떻게 구성할지를 논의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미는 그간 사령관과 부사령관을 보좌하는 참모장은 한국군과 미군의 중장급 인사가 공동으로 맡는 방안을 논의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한국군과 주한미군의 편성비율, 참모부장 계급 등을 놓고 이견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일각에서는 미래 연합군사령부가 출범하기 전 연합사에 소속된 주한미군 장성 및 장교들의 사무실을 현 용산기지에 둘지, 우리 합참 청사로 들어올지에 대한 이견 때문에 편성안 승인이 불발된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내놓고 있다.

정부는 용산기지가 평택으로 모두 이전하는 시점에 맞춰 연합사 구성원들도 합참 청사로 옮겨야 한다는 입장을 보인 반면, 미측은 현 기지에 계속 잔류를 희망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양국 군 당국은 이번 SCM에서 편성안이 승인됐으면 내년부터 연합검증단을 구성해 기본운용능력(IOC)과 완전운용능력(FOC), 완전임무수행능력(FMC) 연습을 진행할 계획이었다.

국방부 관계자는 "미래 연합군사령부 편성안이 이번에 됐느냐 안됐느냐는 문제는 양국 합참의장이나 국방장관 사이에 이 정도 모습이면 되겠다고 판단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내년 SCM에서 승인하면 하는 것이고, 더 준비가 필요하다면 다른 방향이 나올 수 있는 것이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변했다.

내년 10월 미국에서 열리는 SCM 때 미래 연합군사령부 편성안이 다시 보고되어 승인 여부가 판가름난다는 설명으로 보인다.

three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