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文대통령, 정의·국민통합 강조…'촛불 1년'에 적폐청산 힘싣기(종합)

송고시간2017-10-28 20:21

문 대통령, 세계한상대회 주요참석자들과 간담회
문 대통령, 세계한상대회 주요참석자들과 간담회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세계한상대회 주요 참석자 간담회에서 인사말하고 있다. 2017.10.28 [청와대 제공=연합뉴스]
photo@yna.co.kr

(서울=연합뉴스) 박경준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을 이끈 촛불집회 1주년을 맞아 '정의'와 '국민통합'이라는 2개의 가치를 동시에 강조했다.

또 조기 대선으로 정권교체까지 만들어 낸 촛불집회의 정신을 새 정부의 공약 1호인 '적폐청산' 기조와 연결짓고 이를 실천하기 위한 단호한 의지도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먼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1년 전 촛불집회를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요구하는 통합된 힘"이라고 정의했다.

그동안 촛불집회가 박근혜 정부에서 자행된 국정농단과 실정을 비판하고 정의를 바로 세우라는 국민적 요구의 분출로 주로 해석된 상황에서 시대적 과제인 국민통합에도 동일한 가치를 부여한 것이다.

문 대통령이 정의와 국민통합을 같은 비중으로 강조한 것은 9년간의 보수정권이 남긴 오류와 국정농단을 척결하고자 하는 정부의 의지에 대해 일각에서 '진보와 보수 진영을 편가른다'는 비판을 제기하는 데 대한 반박으로 읽힌다.

"촛불은 이념과 지역과 계층과 세대로 편을 가르지 않았다"고 한 페이스북 메시지도 이런 맥락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촛불집회가 상징한 가치를 자연스럽게 여권의 적폐청산 작업과도 연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세계한상대회 참석자 간담회에서 "지금은 (촛불집회에 참석한) 국민의 힘으로 새 정부가 적폐청산을 힘차게 추진하고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러면서 촛불집회에 담긴 정신과 마찬가지로 그것을 이어받은 적폐청산 작업 역시 진영을 초월하는 보편적인 목표라고 주장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는 우리가 해방 후에 성장만능주의, 물질만능주의 같은 사상을 추구하는 사이에 그 그늘에서 생긴 여러 가지 폐단을 말하는 것"이라며 "적폐청산은 그런 폐단을 씻어내고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자는 뜻"이라고 언급했다.

이어 "적폐청산은 보수, 진보, 여야, 과거에 어느 정당에 있었는지, 어떤 대통령 후보를 지지했는지와 상관없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적폐청산의 방법에는 다양한 생각들이 있을 수 있겠지만, 적폐를 청산해서 나라다운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대의에는 누구나 같은 뜻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촛불집회에 담긴 정의와 국민통합이라는 가치가 적폐청산에도 고스란히 녹아 있다는 점을 부각하면서 그 당위성을 강조한 셈이다.

이런 관점에서 야권이 정부의 적폐청산에 대해 '전임정권 사정용'이라고 비판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는다는 게 문 대통령의 생각이다.

실제 문 대통령은 "적폐는 비단 앞의 정부에서만 만들어졌던 것이 아니라 오랫동안 쌓여온 폐단을 뜻한다"면서 "적폐청산이 앞의 정부를 사정하거나 심판하는 것처럼 여겨지는데 그것은 그렇지가 않다"고 단언했다.

이명박·박근혜 정권을 향한 '정치보복'이라는 야권의 주장을 일축하는 동시에 흔들림 없이 적폐청산을 추진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다시금 내비친 것이다.

애초 문 대통령과 청와대는 촛불집회 1주년을 비교적 차분한 분위기 속에서 촛불민심의 의의를 되새기며 보낼 것으로 알려졌었다.

촛불집회 1주년 기념집회를 주최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이 청와대 행진을 계획했다가 문 대통령 지지자 등의 반발로 이를 취소하고, 또 1년 전과 달리 촛불민심이 광화문과 여의도로 나뉘는 등 다소 어수선한 분위기가 이어졌기 때문이다.

일각에서는 자유한국당이 MBC 대주주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 선임에 반발해 국정감사를 보이콧하는 등 한국당의 대여(對與)공세가 도를 넘었다는 판단에 따라 작심하고 촛불정신과 적폐청산의 당위성을 강조한 것이라는 해석을 내놓고 있다.

kjpark@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