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北 나포 '391흥진호' 울진 도착…선원 10명 건강 이상없어

송고시간2017-10-28 14:48

선원들 버스 타고 이동…정부합동조사반, 나포 경위 등 조사

(울진=연합뉴스) 손대성 최수호 기자 = 지난 21일 조업 중 동해 상 북측 수역을 넘어 북한 당국에 나포됐던 '391흥진호'가 28일 경북 울진 후포항에 도착했다.

울진 후포항에 도착한 391흥진호
울진 후포항에 도착한 391흥진호

(울진=연합뉴스) 손대성 기자 = 28일 낮 12시 30분께 경북 울진군 후포항에 입항한 391흥진호.2017.10.28
sds123@yna.co.kr

낮 12시 30분께 흥진호가 도착하자 해경 등 정부 관계자 약 10명이 배 안으로 들어가 10여분 정도 머물다가 선원 10명(한국인 선원 7명·베트남 선원 3명)과 함께 나왔다.

선원들은 외부 노출을 피하기 위해 모자나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짐을 들고서 대기한 미니버스를 타고 이동했다. 건강에는 큰 이상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배도 스스로 움직일 정도로 상태가 괜찮았다.

정부합동조사반은 모처에서 선원과 선주 등을 상대로 북한 측에 나포된 경위와 북한에서의 생활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흥진호는 당분간 후포항에 정박했다가 모든 조사가 끝나면 선적지인 경주 감포항으로 이동할 예정이다.

복어잡이 어선인 흥진호는 지난 16일 울릉 저동항에서 나간 뒤 20일 오전 10시 19분 울릉 북동방 약 183해리(339㎞) 대화퇴어장에서 조업한다고 수협중앙회 어업정보통신국에 알렸다.

그러나 이후 조업위치를 알리지 않고 연락이 닿지 않자 해경은 21일 오후 10시 39분부터 '위치보고 미이행 선박'으로 정해 수색에 나섰다.

이후 북한은 지난 21일 새벽 동해 상 북측 수역을 침범한 흥진호를 단속했으나 인도주의적 차원에서 배와 선원을 27일 오후 6시 30분(평양시간 오후 6시) 남측으로 돌려보내겠다고 밝혔다.

흥진호 선원 10명과 선박은 27일 오후 6시 38분께 NLL을 넘어 해경 호위를 받아 우리 측 수역에 도착했다.

3시간여 만인 오후 10시 16분께 강원 속초항에 도착했으나 점검 등을 거쳐 1시간 30여분 뒤 다시 울진 후포항으로 이동했다.

후포항 이동은 선원들 뜻에 따른 것으로 알려졌으며 해경 경비함이 에스코트했다.

sds123@yna.co.kr, suho@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