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촛불 계속·적폐 청산"…촛불 1년 광화문에 다시 촛불 물결(종합2보)

송고시간2017-10-28 21:57

여의도선 문대통령 지지자 주축 '촛불파티'…'MB구속' 한목소리

민중총궐기 투쟁본부, 광화문 집회 후 청와대 방면 행진

주최측 추산 광화문 5만명·여의도 1만명 모여

'촛불은 계속된다'
'촛불은 계속된다'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한 참석자가 촛불을 밝히고 있다. 2017.10.28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촛불은 계속된다, 적폐를 청산하라, 사회대개혁 실현하자!"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벌였던 촛불집회 1주년이 되는 28일 오후 9시께 서울 종로구 광화문광장에 있던 시민들은 '촛불은 계속된다'는 구호에 맞춰 함성과 함께 일제히 촛불을 켰다. 곧이어 대오의 앞에서부터 뒤로 촛불 '파도타기'가 이어졌다.

지난 겨울 촛불집회 때마다 벌였던 소등 퍼포먼스가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기록기념위원회가 주최한 '촛불항쟁 1주년 대회'에서 재현된 것이다.

주최 측 추산 5만명이 모인 이날 집회는 촛불집회 영상과 전인권밴드·이상은 등 가수 공연을 보고 발언을 듣는 등 과거 촛불집회와 비슷한 방식으로 진행됐다.

촛불 현수막
촛불 현수막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참석자들이 대형 촛불 현수막을 펼치고 있다. 2017.10.28
leesh@yna.co.kr

그러나 '박근혜는 퇴진하라'였던 집회의 메인 구호는 '촛불은 계속된다, 적폐를 청산하라, 사회대개혁 실현하자'로 바뀌었다.

박석운 퇴진행동 기록기념위 공동대표는 "한국사회 대개혁은 박근혜·이명박 정권에서 쌓은 적폐를 청산하는 데서 시작돼야 한다"며 "'이명박근혜'가 뒤집은 민주주의 시곗바늘을 제자리에 되돌리기 위해 다시 촛불의 힘이 필요하다"고 1주년 촛불대회의 의의를 설명했다.

조수진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사무차장도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는 질문으로 발언을 시작해 4대강과 자원외교 등 비리 의혹을 제기하며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촉구했다.

이태호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운영위원장과 하승수 비례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는 국회의원 국민소환제와 연동형 비례대표제 등을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집회에 참석한 박원순 서울시장은 "광화문광장 교통표시판에 촛불을 걸어놓으려 했으나 경찰이 안 된다고 했다"며 "자치경찰제 시작되면 (자치) 경찰청장을 제가 임명할 수 있으니 그 때 반드시 그렇게 하겠다"고 말했다.

'국정원 개혁' 촉구하는 촛불 1주년
'국정원 개혁' 촉구하는 촛불 1주년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참석자들이 '국정원 개혁'을 요구하고 있다. 2017.10.28
leesh@yna.co.kr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이날 집회 무대에서 발표한 선언문에서 "촛불의 힘으로 탄생했다고 자임하는 새 정부 역시 실망을 주고 있다"고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면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사드) 배치 강행 등을 그 사례로 들었다.

투쟁본부는 촛불집회를 마친 9시 10분께부터 사드 철회와 한일위안부합의 폐기, 세월호 진상규명, 비정규직 철폐를 요구하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방한에 반대한다고 외치며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했다.

경복궁역 사거리를 거쳐 청와대에서 200m 떨어진 종로구 청운효자동주민센터까지 약 40분간 이어진 행진에는 투쟁본부 추산 5천명이 참석했다.

경찰은 청와대 인근까지 가는 행진임에도 차벽 등을 설치하지 않고 교통소통 위주로 관리했다.

'다스는 누구겁니까' 손피켓
'다스는 누구겁니까' 손피켓

(서울=연합뉴스) 서명곤 기자 =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 29일 시작된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KDB산업은행 앞에서 열린 '촛불파티 2017'행사에서 참가자들이 '다스는 누구겁니까' 등이 적힌 손피켓을 들고 있다. 2017.10.28
seephoto@yna.co.kr

같은 시간 영등포구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주축이 된 '촛불파티 2017'이 열렸다.

주최 측 추산 1만명 이상이 모인 이 집회에서도 이 전 대통령의 구속과 처벌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두드러졌다.

공식 프로그램 '다스 체조'는 숫자 구호를 '하나 둘 셋 넷 다스(DAS) 여섯 일곱 여덟'이라고 외치는 방식으로 다스 이슈를 강조했다. '다스는 누구 겁니까'라고 적힌 피켓도 눈에 많이 띄었다.

한 참석자는 자유발언대에 올라 "이니님은 우리 거, 정숙님도 우리 거, 근혜는 순실이 거, 그럼 다스는 누구 거, 누구 거"라는 내용의 노래를 불렀다.

최성 고양시장은 고양이 머리띠를 하고 '쥐는 고양이가 잘 잡고양'이라고 적힌 피켓을 든 채 무대에 올라 이 전 대통령 당시 국가정보원 블랙리스트 사건을 비판했다.

주최 측은 이 전 대통령과 박 전 대통령을 '적폐 대상' 공동수상자로 풍자적으로 지목하기도 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치고 오후 8시20분께 자유한국당 당사 방면으로 행진해 '다스'라고 연호하고 정당 해체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치고, 산업은행 앞으로 돌아와 오후 9시20분께 해산했다.

여의도 집회 참석자들 가운데는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합니다'라는 피켓을 들거나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이라고 적힌 옷을 입는 등 문 대통령 지지자를 자임하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핼러윈(31일)을 앞뒀기 때문인지 이날 스태프들은 분홍색과 남색 마녀 모자와 망토를 둘렀다. 일부 일반 참석자들도 괴물 마스크를 쓰거나 죄수복 차림을 한 채 집회에 나왔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