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촛불은 계속된다'…광화문서 촛불집회 1주년 대회(종합)

송고시간2017-10-28 18:51

여의도에선 문대통령 지지자들 주축으로 '촛불파티' 열려

촛불집회 1주년, 광화문에 다시 모인 촛불
촛불집회 1주년, 광화문에 다시 모인 촛불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2017.10.28
leesh@yna.co.kr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 29일 시작된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28일 광화문과 여의도 등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지난 겨울 촛불집회를 주최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의 기록기념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촛불항쟁 1주년대회'를 열었다.

1년 전 '박근혜는 퇴진하라'였던 집회의 메인 구호는 '촛불은 계속된다, 적폐를 청산하라, 사회대개혁 실현하자'로 바뀌었다.

박석운 퇴진행동 기록기념위 공동대표는 "한국사회 대개혁은 박근혜·이명박 정권에서 쌓은 적폐를 청산하는 데서 시작돼야 한다"며 "'이명박근혜'가 뒤집은 민주주의 시곗바늘을 제자리에 되돌리고 부정부패의 뿌리를 뽑기 위해 다시 촛불의 힘이 필요하다"고 1주년 촛불대회의 의의를 설명했다.

정강자 공동대표도 "퇴진행동은 박근혜 퇴진이라는 역사적 소임을 다했기에 해산을 선언했지만 '새 정부 출범은 촛불의 완성이 아니라 시작'이라는 말을 남겼다"며 여전히 촛불시민들의 참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촛불 나누는 추미애 우원식
촛불 나누는 추미애 우원식

(서울=연합뉴스) 이상학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28일 저녁 서울 종로구 광화문 광장에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 기록기념위원회 주최로 열린 촛불 1주년 기념대회 '촛불은 계속된다'에서 촛불을 나누고 있다. 2017.10.28
leesh@yna.co.kr

이날 집회는 20여회에 달하는 촛불집회 기록 영상을 보고 시민 자유발언을 들은 뒤 '적폐 청산' 과제를 공유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전인권밴드와 이상은, 권진원과 평화의 나무 합창단, 4·16가족합창단 등의 노래 공연도 준비됐다. 촛불집회 때 매번 진행했던 소등 퍼포먼스와 촛불파도가 오랜만에 선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 박원순 시장이 참석한다.

퇴진행동은 집회 후 청와대 방향 행진을 하지 않겠다고 했지만, 다른 촛불집회 참가단체인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 등을 기치로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청와대 행진을 벌인다.

'촛불은 계속된다'…광화문서 촛불집회 1주년 대회(종합) - 3

같은 시간 영등포구 여의도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지지자들이 주축이 된 '촛불파티 2017'이 열렸다.

이들은 '다스는 누구 겁니까', '자유없다·받은정당·국민없당'이라고 적힌 피켓을 들어 이 전 대통령의 구속을 요구하고 새 정부와 대립각을 세우는 야당을 비판했다.

참석자들 가운데는 '우리는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합니다'라는 피켓을 들거나 '플라이 미 투 더 문(Fly me to the moon)'이라고 적힌 옷을 입는 등 문 대통령 지지자를 자임하는 사람들이 많이 눈에 띄었다. 주최측 스태프들도 '우리 이니 하고 싶은 거 다 해'라고 적힌 스티커를 배부했다.

주최 측은 이날 배부한 전단 수를 근거로 집회 시작 시점 참석자 수를 2천명으로 추산했다.

이들은 오후 6시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자유한국당 방향으로 행진할 방침이다.

경찰은 광화문 인근에 23개 중대, 여의도에 6개 중대의 경찰 병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고 질서를 유지할 계획이다.

앞서 이날 오후 광화문광장에서는 시민단체와 노동계 등이 사전집회를 열어 이 전 대통령 구속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 비정규직 철폐 등을 요구했다.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과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 등 친박 단체들은 서울역 광장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각각 '태극기집회'를 열었다.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