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촛불 1주년' 광화문·여의도 기념 집회…"적폐청산 이어가야"

송고시간2017-10-28 14:31

친박단체 서울역·대한문 앞에서 '태극기 집회'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권영전 기자 = '박근혜 정권 퇴진'을 요구하며 지난해 10월 29일 시작된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하는 행사가 28일 광화문과 여의도 등 서울 도심에서 열린다.

기존 촛불집회를 주최했던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 기록기념위원회는 이날 오후 6시 종로구 광화문광장에서 '촛불항쟁 1주년대회'를 연다.

이날 집회는 20여회에 달하는 촛불집회 기록 영상을 상영하고 시민 자유발언을 들은 뒤 '적폐 청산' 과제를 공유하는 순서로 진행된다.

전인권밴드와 이상은, 권진원과 평화의 나무 합창단, 4·16가족합창단 등의 노래 공연도 준비됐다. 촛불집회 때 매번 진행했던 소등 퍼포먼스와 촛불파도가 오랜만에 선보인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추미애 대표와 우원식 원내대표가 광화문 촛불집회에 참석할 예정이다.

퇴진행동은 당초 집회 후 청와대 방향으로 행진하는 것을 검토했으나 논란 끝에 이를 취소했다.

그러나 다른 촛불집회 참가단체인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적폐 청산과 사회대개혁 등을 기치로 이날 오후 8시30분부터 청와대 행진을 벌인다.

'쥐를 잡자 특공대'와 공수처설치촉구공동행동 등 진보 성향 단체들은 이날 오후 일찍부터 광화문광장에서 캠페인과 사전 집회 등을 열고 이명박 전 대통령 구속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를 주장했다.

오후 3시에는 민주노총 주최로 비정규직 철폐와 노조 할 권리 쟁취를 기치로 한 '촛불 1년 비정규직 없는 세상 만들기 전국 노동자대회'가 광화문광장에서, 청년단체의 '촛불은 계속된다-청년의 삶을 바꾸는 청년행동' 행사가 동아일보 사옥 앞에서 각각 열린다.

차별금지법제정연대는 보신각 앞에서, 국정원감시네트워크는 이순신 장군 동상 앞에서 집회·기자회견을 연다. 21세기한국대학생연합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집회를 벌인다.

'촛불 1주년' 광화문·여의도 기념 집회…"적폐청산 이어가야" - 2

여의도에서도 촛불집회 1주년을 기념하는 '촛불파티 2017'이 열린다.

참가자들은 오후 6시 여의도 산업은행 앞에서 집회를 연 뒤 자유한국당 방향으로 행진할 방침이다.

경찰은 광화문 인근에 23개 중대, 여의도에 6개 중대의 경찰 병력을 배치해 만일의 사고에 대비하고 질서를 유지할 계획이다.

새로운한국을위한국민운동과 태극기혁명국민운동본부(국본) 등 친박 단체들은 서울역 광장과 덕수궁 대한문 앞에서 각각 '태극기집회'를 열고 박근혜 전 대통령 석방 등을 요구했다.

'촛불 1주년' 광화문·여의도 기념 집회…"적폐청산 이어가야" - 3

comma@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