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APEC 산림장관회의, 일자리 창출·산림복지 협력방안 모색

송고시간2017-10-30 05:00

제4차 회의 30일 서울서 개막…미중러 등 19개국 참가

(서울=연합뉴스) 유의주 기자 = 지속가능한 산림 관리 방안을 논의하기 위한 제4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산림장관회의가 30일부터 내달 1일까지 서울 웨스틴 조선호텔에서 열린다.

산림청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산림청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APEC 회원국의 산림은 전 세계 산림의 54% 이상을 차지하며, 회원국들은 세계 산업용재의 60%를 생산하고 임산물 교역의 44.6%를 담당한다.

2015년 제3차 회의(파푸아뉴기니)에 이어 2년 만에 열리는 이번 회의에는 미국·중국·러시아를 포함한 19개국이 참가하며 주제별 토론 형식으로 진행된다.

토론 주제는 APEC 역내 산림면적 확대, 불법벌채와 관련 제품 교역제한을 위한 협력, 산림의 미래 발전방안이다.

회의에는 산림정책의 새로운 주제인 산림을 통한 일자리 창출과 생태관광 및 산림복지를 논의하기 위한 고위급 특별 세션이 별도로 마련된다.

산림을 통한 역내 경제적 이익과 고용창출 확대 가능성을 재확인하고 산촌 주민의 소득 증진을 위해 생태관광을 활성화해야 한다는 인식을 함께하는 계기가 될 전망이다.

김용관 산림청 국제산림협력관은 "전 지구적 지속 가능한 발전 목표 달성을 위해 노력하고, 산림 일자리 창출과 산림복지 분야에서 국제사회의 모범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제4차 APEC 산림장관회의는 논의 결과를 토대로 지속가능한 산림 경영에 대한 회원국 간 협력과 노력을 강조하는 '서울선언'을 채택하게 된다.

APEC 산림장관회의 논의 결과는 11월 10∼11일 베트남에서 열리는 APEC 정상회의에서 다시 논의될 예정이다.

김재현 산림청장을 단장으로 하는 우리나라 대표단은 장관회의를 계기로 러시아, 베트남 대표단과 양자회의를 하고 양국 간 협력 논의를 하며, 유엔산림포럼(UNFF), 유엔식량농업기구(FAO) 관계자를 면담해 산림경관복원 협력과 세계산림총회 개최 등에 대한 의견을 교환할 예정이다.

yej@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