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빨간 글씨로 부모 직업 표시…교장·교감이 학생부 조작

송고시간2017-10-30 10:00

경기북부경찰청, 자녀 학생부 조작한 교사도 적발

(의정부=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경북지역의 한 사립고 교장과 교감이 학교운영위원을 포함한 유력 학부모 자녀들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조작한 사실이 적발됐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경북지역 A고교의 교장 B(59)씨와 교감 C(56)씨, 교무과장 D(54)씨 등 교원 3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30일 밝혔다.

B 교장 등은 지난 2월 자신이 부임 중인 A고교 소속 재학생 5명(당시 1∼2학년)의 학생부를 임의로 수정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담임교사 등을 시켜 나이스(교육행정정보시스템·NEIS)에 입력한 내용을 출력하게 한 뒤 수정사항을 표시해 담임교사가 고치도록 한 혐의다.

주로 학생과 관련한 부정적인 뉘앙스의 표현을 삭제하고, 긍정적인 내용으로 바꿨다.

이 과정에서 학교생활기록부 출력물 상단에 빨간색 글씨로 해당 학생의 부모 직업을 적어 놓고 내부에서 구별하는 데 활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특히 이런 불법적 특혜를 받은 학생 중 2명은 부모가 학교운영위원회 소속으로, 학교 행정 전반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인물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학부모들을 위해 교장과 교감 등이 유력 학부모들의 자녀 학생부를 '알아서' 조작한 것으로 보고 있다.

학부모와 학교 측이 사전에 공모했거나 대가성 청탁이 있었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경찰은 이번 사건 수사 과정에서 자기 아들을 위해 학교생활기록부를 수정한 수도권의 한 사립고교 교사 E(54)씨와 동료 교사도 업무방해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E씨는 2014년 8월부터 지난해 2월까지 자신이 가르치고 있는 학교에 재학 중인 아들의 학교생활기록부 수천자를 조작한 혐의로 앞서 교육청에서 적발돼 고발 조치됐다.

이 학교는 A고교와 같은 학교법인이며, 해당 학생은 실제로 서울지역 사립대 보건계열에 합격한 것으로 알려졌다.

학생부 조작 지시
학생부 조작 지시

(의정부=연합뉴스) 경기북부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특정 학생들의 학교생활기록부를 조작해준 사립고교 학교장과 교감 등을 적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사진은 학생부 조작 관련 내용을 주고받은 교장과 교무과장의 문자메시지 갈무리. 2017.10.30 [경기북부경찰청 제공=연합뉴스]
suki@yna.co.kr


suki@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