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풍년의 역설' 끊을까…수확기 쌀값, 15년만에 처음 올랐다

송고시간2017-10-30 06:03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정부가 쌀값 폭락을 막기 위해 총력전을 펼치고 있는 가운데 수확기 산지 쌀값이 15년 만에 처음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통계청이 발표한 25일 기준 산지 쌀값은 쌀 한 가마인 80㎏ 기준 15만1천164원으로, 직전 조사인 이달 15일 기준 가격(15만984원)보다 180원 올랐다.

지난해 같은 시기(2016년 10월 25일 기준 12만9천628원)보다는 16.6% 증가했다.

통계청은 매달 5일, 15일, 25일 기준으로 산지 쌀 가격을 조사해 발표한다.

이달 들어 산지 쌀값은 정부의 수확기 쌀값 대책이 발표된 직후인 지난 5일 직전 조사가격(9월 25일 기준·13만3천348원)보다 13.2% 오르며 15만 원대에 진입한 데 이어 15일(0.1%↑), 25일(0.1%↑) 등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본격적인 수확기가 시작되는 10월 들어 산지 쌀값이 오른 것은 2002년 이후 15년 만이라고 농식품부는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해 생산된 햅쌀은 보통 매년 10월부터 수확돼 시장에 풀리기 시작하는데, 갑자기 많은 물량이 공급되고 미처 다 소진되지 못한 전년도 생산 쌀(구곡) 물량과 맞물려 10월만 되면 쌀값이 내려가기 일쑤였다.

풍년일수록 쌀값 걱정을 해야 하는 '풍년의 역설'이라는 말도 그래서 나왔다.

작년의 경우 10월 가격이 약 20년 전 가격 수준인 12만원대로 폭락하며 농가의 심리적 마지노선인 13만원 선마저 무너진 바 있다.

이 때문에 상승 폭 자체가 큰 편은 아니지만, 농가는 가격 상승세를 반기고 있다.

농식품부는 올해 수확기 쌀값 대책이 예년보다 일찍 발표됐고, 초과생산량보다 더 많은 양을 정부가 매입하기로 한 방침이 시장에 시그널을 줘 가격 회복을 유도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올해는 전년 구곡 물량이 예년보다 빨리 소진된 것도 상승 요인으로 작용했다는 분석도 나왔다.

아직 벼 수확이 진행 중인 만큼 가격 상승세가 얼마나 이어질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수확기 쌀값의 경우 그동안 워낙 많이 떨어져 가격 회복세를 긍정적으로 평가하고 있다"며 "쌀값이 폭등하지 않는 한 가격이 다시 내려가지 않도록 정부가 매입한 쌀은 가급적 시장에 방출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아직 정부나 농협이 농가로부터 사들이는 매입 물량이 많이 들어온 편이 아니고 추가 가격 상승을 기대해 쌀을 보유하고 있는 농가들도 있다"며 "벼 수확이 마무리되는 내달 초까지 가격 추이를 주시하겠다"고 덧붙였다.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