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영국, 케네디 암살 미리 알았다?…케네디 암살범, KGB 접촉도(종합)

송고시간2017-10-27 18:12

美기밀문서 공개로 드러난 내용들…"CIA, 카스트로 암살에 10만달러 제의"

방대한 자료 탓 분석에 수개월 소요 예상…"결정적 내용은 없어"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1963년 11월 22일 미 텍사스주 댈러스 시내에서 암살되던 당시의 카퍼레이드 모습[AP=연합뉴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1963년 11월 22일 미 텍사스주 댈러스 시내에서 암살되던 당시의 카퍼레이드 모습[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김아람 기자 = 미국 정부가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에 관한 각종 기밀문서 2천800여 건을 무더기 공개하면서 암살을 둘러싼 여러 미스터리가 풀릴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미국 국가기록보관소는 26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명령에 따라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관련 문서 2천891건을 공개했다.

이는 1992년 제정된 '존 F. 케네디 대통령 암살 기록 수집법'에 의해 규정된 기밀해제 시한이 이날로 만료됐기 때문이다.

다만 국가 안보 등을 이유로 민감한 내용이 담긴 문서 300여 건은 시한 막판에 공개가 보류된데다, 자료가 워낙 방대한 탓에 전문가들을 동원한 분석에도 수개월은 족히 걸릴 것으로 보여 암살 미스테리를 풀기는 여전히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또 그간 여러 차례 있었던 미 정부의 각종 기밀해제 문서 등에서 드러난 사실과 비교해 크게 새롭거나 주목할 만한 '결정적 내용'도 아직은 드러나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한꺼번에 봉인 해제된 방대한 자료 해독의 어려움을 감안한 탓인지 영국 가디언 등 일부 외신은 관련 기사를 실으면서 독자들에게 "온라인에 공개된 자료들을 읽어보고 흥미로운 팩트가 발견된다면 알려 달라"고 도움을 구해 눈길을 끌기도 했다.

CNN 방송과 워싱턴포스트(WP)등 미 언론이 이날 공개된 문서에서 일단 눈에 띄는 일부분을 추린 내용을 소개한다.

(워싱턴DC AP=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에 따라 26일(현지시간)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과 관련한 기밀문서 2천891건을 공개했다.

(워싱턴DC AP=연합뉴스) 미국 정부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승인에 따라 26일(현지시간)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과 관련한 기밀문서 2천891건을 공개했다.

◇ CIA의 카스트로 암살 계획…"마피아에 10만 달러 제의"

1975년 록펠러 위원회 문서에서는 케네디 행정부 초기 미국 중앙정보국(CIA)의 피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암살 계획을 엿볼 수 있다.

록펠러 위원회는 포드 정부 시절 CIA의 활동을 조사하기 위해 구성된 위원회로, 위원회를 이끈 넬슨 록펠러 당시 부통령의 이름을 딴 것이다.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 배후로도 지목된 바 있는 카스트로 전 의장을 CIA가 암살하려 작전하다 실패한 것은 이미 과거 CIA 등의 기밀문서 해제로 알려진 사실이다.

이번에 새로 공개된 문서에는 CIA가 카스트로 전 의장 암살을 위해 구체적인 액수를 제시한 내용 등이 포함됐다.

문서에 따르면 케네디 전 대통령 동생인 로버트 케네디 전 법무장관은 "CIA가 쿠바에 가서 카스트로를 죽일 총잡이를 고용하기 위해 샘 지앙카나에게 접근할 중개인을 고용했다"고 들었다고 FBI에 밝혔다. 지앙카나는 당시 시카고 마피아 두목이었다.

당시 CIA는 총잡이 고용 대가로 지앙카나에게 10만 달러를 주겠다고 제의했다.

1964년 FBI 메모에는 쿠바 망명자들이 쿠바 지도자들을 살해하는 대가로 요구하는 금액을 제시한 내용도 담겼다. 이들은 피델 카스트로 10만 달러, 라울 카스트로 2만 달러, 체 게바라 2만 달러를 각각 제시했다.

◇ 미 하원 조사위 "케네디 암살 배후 쿠바일 가능성 적다"

하지만 케네디 암살 사건 조사를 위해 구성된 미 하원 암살특별위원회는 카스트로가 케네디를 암살했을 가능성이 적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내용도 있다.

위원회는 보고서에서 "케네디 대통령 암살은 미국에 쿠바를 파괴할 구실을 주기 때문에 위원회는 카스트로가 케네디 대통령을 암살했을 것으로 믿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1978년 하원 조사관들이 쿠바를 방문했을 때 카스트로는 쿠바가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나 CIA 메모에 따르면 1963년 미국 주재 쿠바 대사는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소식에 "행복하고 기쁜" 반응을 보였다고 한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1963년 11월 22일 미 텍사스주 댈러스 시내에서 암살되던 당시의 카퍼레이드 모습[AP=연합뉴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이 1963년 11월 22일 미 텍사스주 댈러스 시내에서 암살되던 당시의 카퍼레이드 모습[AP=연합뉴스]

◇ '신경질적 미치광이' 암살범 오즈월드, 암살 전 KGB 요원과 통화

케네디 전 대통령의 암살범인 리 하비 오즈월드가 범행 두 달 전 KGB 요원과 전화통화를 하는 것을 CIA가 도청한 내용도 추가로 공개됐다.

CIA가 오즈월드로 보이는 남성과 KGB 요원이 통화한 내용을 도청했다는 것은 이전에 공개된 기밀해제 문서에서도 이미 드러난 내용이다.

이번에 추가 공개된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당일 작성된 CIA 메모에 따르면 CIA는 오즈월드가 범행 두 달 전 멕시코 주재 소련 대사관에 전화한 내용을 도청했다.

당시 멕시코시티에 체류하던 오즈월드는 어눌한 러시아어로 발레리 블라디미로비치 코스티코프 영사와 통화했다.

메모에서 CIA는 코스티코프 영사를 암살 업무 담당인 KGB 13호실 소속 '확인된 KGB 요원'으로 불렀다.

이 메모 작성자는 오즈월드가 여권이나 비자 문제에 도움을 받으려는 목적으로 러시아 대사관과 접촉한 것으로 파악했다고 들었다고 밝혔다.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에 대한 소련 반응을 전한 FBI 메모에 따르면 당시 소련 지도자들은 오즈월드를 "조국과 모든 것에 신의가 없는 신경질적인 미치광이"로 간주했다.

또 소련 당국자들은 암살 배후에 우익 세력이나 케네디 전 대통령 후임인 린든 존슨 전 대통령이 있을 가능성을 우려했으며, 암살 여파로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다고 걱정한 사실도 이번 자료 공개로 드러났다.

◇ FBI, 오즈월드 살해 전 협박전화 받아

오즈월드는 범행 이틀 뒤인 1963년 11월 24일 호송 도중 나이트클럽 사장 잭 루비가 쏜 총에 맞아 숨졌는데, 오즈월드가 살해되기 직전 FBI가 그에 대한 살해 협박을 알고 있었던 내용도 공개됐다.

J. 에드가 후버 전 FBI 국장이 오즈월드의 사망 경위를 설명하는 문서를 보면 FBI 댈러스 사무소는 오즈월드가 총에 맞아 죽기 전날 '오즈월드 살해 위원회' 회원이라고 주장하는 한 남성의 전화를 받았다.

이 남성은 차분한 목소리로 오즈월드를 죽이겠다고 했으며, 이에 댈러스 경찰은 보안을 강화했으나 오즈월드는 결국 루비에 의해 살해됐다.

다만 루비는 오즈월드 살해가 자신의 단독 범행이며 FBI 댈러스 사무소에 전화를 걸지 않았다고 주장했다고 후버 국장은 밝혔다.

◇ 케네디 암살, 영국 신문사는 미리 알았다?

케네디 암살에 대한 정보를 영국 언론이 미리 눈치챘을 가능성을 보여주는 내용도 드러났다.

가디언에 따르면 케네디 암살 사건이 일어나기 25분 전 영국의 캠브리지 이브닝 뉴스의 한 기자는 "뭔가 큰 뉴스가 있으니 미국 대사관에 전화해 알려야 한다"는 내용의 '미스테리한 전화를 받았다.

당시 FBI 부국장이 국장에게 건넨 메모에 따르면 "영국 정보기관인 MI-5가 11월22일 18시5분(GMT 기준) 캠브리지 뉴스의 산 선임 기자에게 익명의 전화를 건 사실을 보고했다"며 "전화를 건 사람은 런던 주재 미 대사관에 전화를 걸여 큰 뉴스를 알려야 한다고믄 말하고 전화를 끊었다"고 돼 있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암살범 리 하비 오즈월드[AP=연합뉴스]
존 F. 케네디 전 미국 대통령 암살범 리 하비 오즈월드[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미국 국가기록보관소가 공개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관련 문서 목록[AP=연합뉴스]

26일(현지시간) 미국 국가기록보관소가 공개한 존 F. 케네디 전 대통령 암살 관련 문서 목록[AP=연합뉴스]

ric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